새누리, 여야 원내대표 `NLL 끝장토론' 제안
새누리, 여야 원내대표 `NLL 끝장토론' 제안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2.10.20 0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은 19일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전날 “NLL(북방한계선)은 엄격히 말하면 영토선이 아니다”고 말한 것을 비판하면서 여야 원내대표 ‘NLL 끝장토론’을 제안했다.

신의진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 원내대표는 NLL이 영토선이 아니라고 하고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자신이 회담록을 작성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NLL 포기나 땅따먹기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면서

“의혹 제기 열흘이 지나도록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가 대화록 열람을 거부해 국민은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진실을 규명하는 차원에서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는 박 원내대표에게 NLL 끝장토론을 정식으로 제안한다”면서

“민주당은 신성한 영토주권 문제를 정치공방으로 몰아 국민을 짜증 나게 하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끝장토론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신 원내대표는 이어 “김 전 국정원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당시 회담록에 영토에 관해 어떤 내용이 기재됐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면서 “김 전 국정원장은 역사의 죄를 짓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