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정몽준 대표.. “秋위원장 새 리더십” 극찬
韓, 정몽준 대표.. “秋위원장 새 리더십” 극찬
  • 지완구 기자
  • 승인 2010.01.04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위원장, "노동법 처리 해당행위 아니다"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가 4일 민주당 소속 추미애 환경노동위원장을 극찬했다. ‘새로운 리더십’이란 표현까지 썼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나라당 안도 아니고 정부 안도 아닌 추미애 환경노동위원장의 중재안으로 통과된 노동관계법 처리 과정은 한국 정치에서 어두운 터널 끝에 희망을 보여준 사례”라고 평가했다.

▲ 추미애 민주당 (국회환경노동위원장) 의원    
그는 “최선이 아니라 차선을 추구하면서 동시에 최악을 예방하는 게 정치의 기본적 책임”이라며 “민주당에서 책임 있는 대안을 제시하지 못해 기존 노동법을 그대로 적용해야 하는 무책임한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추 위원장이 중재안을 제안하고 의결한 것은 새로운 정치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 위원장이 외롭고 힘들었겠지만, 당리당략에 젖어 있는 우리 의원들에게 새로운 리더십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치켜세웠다.

한편, 민주당 추미애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지난 연말 노동관계법 처리 과정에서 당에 해를 끼치는 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추 위원장은 오늘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의 중재안이 환노위를 통과할 때 민주당 의원들의 출입을 막은 적이 없었으며 오히려 민주당 의원들이 회의에 들어오지 않았을 뿐이라고 일축했다.

추 위원장은 또 여러 차례 민주당의 당론을 제시하라고 요구했지만 끝까지 책임 있는 답변을 듣지 못했다며 자신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 전에 어떤 점이 해당 행위인지 먼저 밝히라고 말했다.

추 위원장은 그러면서 노동법 통과 때문에 예산처리 과정에서 대여 투쟁이 약화됐다는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으며 자신을 당내 정쟁의 희생물로 삼으려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