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추미애 비판 쏟아져…유감표명 촉구
민주당, 추미애 비판 쏟아져…유감표명 촉구
  • 이은화 기자
  • 승인 2010.01.0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5일 전날 추미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지도부의 징계 방침에 반발하며 기자회견을 가진 것과 관련해 적절하지 못하다며 비판했다.

특히 추 위원장이 "중재안의 내용은 물론 과정과 절차에서도 해당행위를 한 적이 없고, 당의 대안을 촉구했지만 당은 '올 오어 낫싱(전부 아니면 전무) 식으로 오락가락 하면서 끝내 책임있는 대안을 내놓지 않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인 원혜영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추미애 위원장이 '당론이 제시된 바가 없다. 지도부와 협의한 적 없다'고 했는데, 당론은 누가 제시해 주는 것이 아니고 지도부가 결정해서 하달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원 의원은 "추미애 위원장의 당론 결정 논의의 핵심 대상은 민주당 소속 환노위원들인데, 사전에 의논되고 협의된 바 없고, 중재안에 대해서도 미리 들어본 바가 없다"며 "그런 점에서 추 위원장이 당론 결정이 없었고 지도부와 협의했다고 하는 주장을 얘기하는 것은 굉장히 부적절 하다"고 비판했다.

김영진 의원도 "작년 말 환노위 사태, 추 위원장으로부터 비롯된 일련의 사태는 당에 많은 걱정을 주고 있다"며 "그런 차원에서 추 위원장이 "당으로부터 아무 지침도 받지 못했다. 당론 전달도 받지 못했다"고 얘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거들었다.

김 의원은 "추 위원장이 진솔하게 유감 표명을 해서 지난 연말에 있었던 일을 스스로 치유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당 역시 작년 사태에 대한 공방이 지속되면 중요한 신년을 그 문제로 보내면 안된다"며 "우선 추 위원장이 진솔한 유감표명을 하고, 당이 일변으로 가는 것은 한번 되돌아볼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