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형오·추미애 윤리위 제소키로
민주당, 김형오·추미애 윤리위 제소키로
  • 이은화 기자
  • 승인 2010.01.05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5일 지난해 연말 새해 예산안의 일방처리와 관련해, 김형오 국회의장과 심재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김광림 한나라당 예결위 간사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우제창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예산부수법안의 직권상정 처리 과정에서의 시차문제, 노조법을 일방적인 직권상정 등을 이유로 김 의장을 윤리위에 제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변인은 한나라당이 회의장 변경을 통해 예산안을 처리한 데 대해 "대단히 나쁜 선례를 남겼다"며 "심재철 위원장과 김광림 간사는 예산안을 제 3의 장소에서 일방 처리해 야당의 심의 의결권을 심각하게 침해했기 때문에 윤리위에 제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또한 당론과 배치되는 노조법을 상임위에서 강행처리한 추미애 국회환경노동위원장에 대해서도 당 윤리위원회와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

우 원내대변인은 "어제 원내대표의 명의로 추 위원장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는 청원을 했다"며 "오늘 오후에 다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변인은 "(추 위원장의) 국회 윤리위 제소는 의원 20명의 서명이 필요하다"며 "원내대표단과 환노위원 등이 윤리위 제소를 추진 중"이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