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를 이대로 둘 수는 없지요
국회를 이대로 둘 수는 없지요
  • 김동길 명예교수
  • 승인 2013.01.12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국회는, 지역구 출신이건 비례대표이건, 국민을 대표할 수 있는 사람들의 모임이어야 합니다. 그런데 이 나라의 국회는 민의를 대변하거나 백성들의 삶에 보탬이 되는 법안을 만드는 일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국회는 다만 전쟁의 도구로만 악용되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닙니다.

국회의원의 자격심사는 왜 하지 않습니까. 그것은 소속 정당이나 지역구민이 할 일이지 그 밖의 누구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잘라서 말할 수 있습니까. 그렇다면 지역구민이 만일 국회본회의장에 수류탄을 들고 들어온 놈을 국회의원으로 다시 뽑아 국회로 보낸다면 대한민국 국회가 “그래도 좋다”고 그런 자를 받아들인다면 그 ‘민의의 전당’은 난장판이 될 수밖에 없을 것 아닙니까.

4.11 총선에서 어느 당의 전국구 의원으로 당선되어 여의도에 입성한 어떤 자의 ‘신년소원’이 ‘이명박 급사(急死)’라고 듣고 저런 인간에게 국회의원 자격이 있는가 매우 의심스럽다고 느꼈습니다. 여론조사를 조작하여 어떤 지역구의 단일후보가 되어 당선된 악한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런 놈들에게 국회의원 자격을 계속 부여하면 대한민국은 머지않아 무너지고 국회의사당에는 ‘인공기’가 나부끼게 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한 일입니다.

엄격한 국회의원 자격 심사기준을 마련하는 일이 대통령의 급선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