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노웅래·장하나 의원,"이마트, 무노조 유지하려 직원 불법사찰"
민주통합당, 노웅래·장하나 의원,"이마트, 무노조 유지하려 직원 불법사찰"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01.17 0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민주통합당 노웅래·장하나 의원은 16일 신세계 이마트가 무노조 경영을 유지하기 위해 일부 직원을 불법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두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마트가 다른 대형마트 출신인 전모씨 등 사원 3명을 문제사원을 뜻하는 `MJ'로 지칭하고 이들의 근무 태도와 사내에서 친하게 지내는 직원 등을 집중적으로 감시해 기록한 내용의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민주노총 홈페이지에 가입한 직원에 대해서는 업무강도가 높은 점포로 배치해 자연스럽게 퇴사를 유도하라고 지시한 문건도 있었다.

매장에서 발견된 `전태일 평전'의 주인을 찾아 퇴점 및 순환근무조치를 취하라는 내용도 나왔다.

장하나 의원은 "노조의 유무는 노동자들이 스스로 결정할 문제임에도 기업이 이에 개입한다는 것 자체가 위법이며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며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헌법을 유린하는 이마트에 대해 처벌 의지를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