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총회, KT-수원 10구단 ‘최종 승인’
KBO총회, KT-수원 10구단 ‘최종 승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3.01.1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1군 진입 후 10년간 총 2000억원 이상 투자”


KT가 프로야구 10구단 창단 기업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로써 2015년부터 KT가 1군에 합류하면 프로야구 10개팀 체제가 완성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7일 오전 8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총회를 열고 경기도 수원시를 연고로 한 거대 통신기업 KT를 프로야구 10구단 창단 기업으로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구본능 KBO 총재를 비롯한 9개 구단 구단주(대행)는 만장일치로 KT의 10구단 창단을 의결했다.

구단주(대행) 중 유일하게 총회에 불참한 김택진 NC 다이노스 구단주는 구본능 KBO 총재의 뜻에 따르겠다고 서면으로 의사를 밝혔다.

5년의 도전 끝에 프로야구에 입성하게 된 KT는 곧 창단에 착수할 계획이다.

KT는 가입금으로 30억원, 야구발전기금으로 200억원, 예치금으로 100억 원을 KBO에 낸다. 가입금은 KBO 총회 승인일로부터 30일 이내, 예치금은 90일 이내, 야구발전기금은 1년 이내 내면 된다.

KT가 올해 공식 창단하면 9번째 구단인 NC 다이노스처럼 내년 퓨처스리그(2군리그)에서 기량을 쌓은 뒤 창단 2년째인 2015년 1군에 합류한다.

그동안 KBO는 10구단 유치를 놓고 전북-부영과 수원-KT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자 조직 외부인사 22명으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공정한 검증에 나서, 시장성과 구단 운영 지속 능력을 따져왔다. 평가위원들은 시장성이 높은 수원-KT에 높은 점수를 줬고, KBO는 11일 이사회에서 각 구단 대표들에게 평가위원회 보고서를 제출했다.

KT는 야구발전기금으로 200억원을 내겠다고 밝혀 80억원을 적은 부영을 따돌렸다. 10구단 유치 도시와 기업으로 수원-KT가 사실상 결정된 상황에서 프로야구 구단주들은 총회에서 이견 없이 이를 추인했다.

KT는 1군 진입 전까지 2년간 650억원(가입금, 야구발전기금, 예치금 별도)을 투자하고 1군에 가세하는 2015년부터 10년간 총 2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KT는 KBO의 신생구단 지원책에 따라 2년 간 드래프트에서 신인선수 2명 우선 지명권을 얻고 각 구단에서 보호선수(20명)를 제외한 1명씩을 데려올 수 있다.

1군에 합류하면 2년간 외국인 선수를 3명 보유하고 같은 기간 1군 엔트리 등록인원(현행 26명)을 다른 팀보다 1명 더 증원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