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지난해 매출 23조8000억…영업익 30% 감소
KT, 지난해 매출 23조8000억…영업익 30% 감소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3.02.0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규모 사상 최대…영업익 1조2138억원


KT가 지난해 23조7903억의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한 가운데 영업이익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KT에 따르면 작년 매출은 전년대비 11.8% 증가한 23조7903억원, 영업이익은 30.6% 감소한 1조2138억원을 기록했다. 유선수익 감소와 LTE 투자 확대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크게 준 것으로 보인다.

순이익은 23.5% 줄어든 1조1115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시설투자비(CAPEX)는 3조7106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1.8% 증가했다.

매출 호조는 BC카드, KT스카이라이프, KT렌탈 등 비통신분야 그룹사의 지속적인 성장에 의한 것으로, 이들 세 그룹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전년 대비 32.4% 증가한 2930억원에 달했다.

또한 올(All)IP 가입자의 증가로 가상재화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한 것도 매출 증가를 이끌어낸 요인으로 분석된다. 무선통신, 초고속인터넷, IPTV, 인터넷전화, 태블릿PC 상품 등을 아우르는 올IP 부문의 지난 해 누적가입자는 2611만명으로 전년 대비 19.9%나 늘었다.

사업별로는 무선분야는 6조9134억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 대비 0.8% 떨어졌다. 2011년 기본료 1000원 인하의 영향으로 무선서비스 수익이 2200억원이나 감소했지만 LTE 가입자 증가를 통한 ARPU(가입자당 매출)의 상승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4분기 무선서비스 ARPU는 작년 동기 대비 6.5% 상승한 3만697원으로 2011년 1월 이후 처음으로 3만원대에 복귀했다.

미디어·콘텐츠 매출은 전년 대비 33.0% 성장한 1조679억원을 달성했다. IPTV와 스카이라이프를 포함한 KT그룹의 미디어 가입자는 전년대비 91만명이 증가한 604만명으로 집계됐다.

금융·렌탈 매출은 BC카드와 KT렌탈의 성장세에 히입어 3조5743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3.6% 상승한 6조203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 대비 76.6% 감소한 510억원이었으며 순이익은 54.8% 줄어든 936억원이었다.

KT는 영업이익이 감소한 데 대해 유선 매출 하락과 계절성 인건비, 주파수 이용료 등 일시적 비용 증가의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KT 에스테이트 현물출자 등에 대한 법인세가 2300억원 넘게 지출된 것이 큰 요인이었다.

KT는 “유선전화 가입자와 사용량 감소로 유선 매출 하락이 연간 5000억원 이상 발생한 가운데 4분기에 일시적으로 비용이 증가했다”며 “아울러 작년 임금단체협약 소급분 914억원과 계절성 비용인 지급수수료, 수선비 등이 영업비용에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4분기 마케팅비(판매비+광고선전비)는 3분기보다 12.0% 감소한 6529억원이었지만 지난 해 전체 마케팅비는 2조5666억원으로 전년(2조5762억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