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중징계 추미애 "국민과 함께 투쟁"
민주,중징계 추미애 "국민과 함께 투쟁"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0.01.20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지도부가 20일 국회 환노위원장으로서 노동관계법 개정안을 표결처리한 추미애 의원에게 1년간 당원권 박탈이라는 중징계를 내려 파문이 일고 있다.

추 의원은 즉각 불복 의사를 밝히며 장외 투쟁에 돌입했고 비주류도 "정치적 의도가 깔린 가혹한 처사"라며 반발하고 나서 당권파와 비주류 간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를 열어 추 의원에게 윤리위가 부과한 1년 당원자격정지 처분을 당무위원회에 회부했다고 우상호 대변인이 밝혔다.
최고위를 통과한 윤리위의 징계안은 22일 당 최고의결기구인 당무위에서 최종 확정되지만 지도부 내에서 다소 과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감경될 가능성이 있다.

한 고위 당직자는 "징계수위는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후보 공천과 차기 전당대회 출마를 고려해 3~4개월로 단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고위를 통과한 윤리위의 징계안은 22일 당 최고의결기구인 당무위에서 최종 확정되지만 지도부 내에서 다소 과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감경될 가능성이 있다.

한 고위 당직자는 "징계수위는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후보 공천과 차기 전당대회 출마를 고려해 3~4개월로 단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들어 당권파와 마찰을 빚어온 비주류에서는 "왜 이렇게 신속하게 징계를 하려 드는지 모르겠다. 탈당하라는 얘기 아니냐"며 정치적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한 재선 의원은 "우리당의 큰 자산을 정치적으로 매장시킨 결정"이라고 비판했고, 다른 재선 의원은 "지도부가 밖으로는 야권 통합 운운하면서 정작 당내에선 정적을 죽이는 뺄셈의 정치를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비주류는 이와 함께 무소속 정동영 의원의 복당 신청건이 이날 최고위에서 다뤄지지 않아 조기 복당이 또다시 늦춰진 데 대해서도 "당권 재장악을 노린 의도적이고 졸렬한 행태"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이에 대해 한 핵심 당직자는 "추 의원의 징계수위는 사안의 크기에 비하면 결코 과하지 않다"며 "(비주류는) 오직 당권 장악을 위해 돌진하고 추 의원을 감싸도는 것에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