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골프접대' 연루에 당혹
인수위, '골프접대' 연루에 당혹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02.14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 및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 소속 인사 등 2명이 '접대골프' 의혹에 휘말리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 수사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14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2011년 1월 박 당선인 비서실 소속의 이 모씨와 취임준비위 소속 한 모씨 등이 대구시 출연기관인 대구 테크노파크(TP)로부터 총 2000만~3000만원 상당의 태국 골프 접대를 받은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씨는 대선 기간 때 박 당선인의 일정을 담당했고 현재도 비서실에서 일정을 총괄하고 있고, 한씨도 대선 과정에서 박 당선인을 도왔다는 점에서 박 당선인에게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인수위의 한 관계자는 "작은 것이라도 모든 상황이 박 당선인에게 부담이 되는 상황에서 이런 일이 터졌다"며 "지금 현재는 언론 보도 내용을 살피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당사자들이 억울한 측면이 있는 것 같고, 이씨의 경우 2011년에는 보좌관을 하다가 잠시 쉬는 상태였다"며 "접대를 받고 민원이나 부탁을 들어준 것도 아닌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박 당선인 측도 부담을 느끼면서도 적극 해명에 나섰다.

박 당선인 측 관계자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도 "우리가 2년 전의 일을 다 알고 사람을 쓴 것도 아니고, 아직 사건이 수사 중에 있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인수위 작업이 막바지에 있어서 정신이 없다"며 "당선인도 이에 관한 언급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인수위나 박 당선인 측에서는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수위의 한 관계자는 "혐의가 입증되기 전 까지는 무죄추정의 원칙이 적용되는 것 아니냐"며 "혐의 입증 전까지 별다른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인수위의 다른 관계자도 "새누리당 보좌진이 연루가 됐기 때문에 당에서는 윤리위 소집이라든지 대응을 할 수 있겠지만 인수위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