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가 2개 세대 아이폰 이미 개발해 놓았다?"
"잡스가 2개 세대 아이폰 이미 개발해 놓았다?"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04.03 0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2011년 사망한 애플의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앞으로 차세대와 차차세대 등 2개 세대 아이폰을 이미 개발해 놓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폭스뉴스 인터넷판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조지 가스콘 샌프란시스코 검찰총장이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 내 자주 발생하는 휴대전화 절도와 관련해 휴대전화 제조업체와 무선사업자들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애플의 대관업무 담당 마이클 폴크스가 그같이 주장했다는 것이다.

가스콘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절도된 기기를 작동하지 못하게 하는 스위치를 채용하는 등의 해결책에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는 것에 대해 실망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폴크스도 잡스 생전에 이미 향후 2개 세대 휴대전화를 이미 개발해 놓았기 이같은 장치를 추가하는 게 불가능하다고 했다는 것이다.

폴크스는 "그들(차세대 휴대전화)이 팀 쿡보다 먼저 나왔다"고 말했다고 가스콘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최신 애플 관련 루머는 오는 6월 '아이폰5S'를 공개하고 다음 달인 7월 출시한다는 것이다.

또 8월에 보급형 아이폰이 인도나 중국 등 개발도상국에서 출시한다는 소문도 있으며, 시계형 스마트폰을 올해 중에 내놓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