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임동석 교수, 모순의 출처 ‘한비자(韓非子)’ 완역
건국대 임동석 교수, 모순의 출처 ‘한비자(韓非子)’ 완역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3.07.1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고전 번역의 대가’ 건국대 중어중문학과 임동석(64) 교수가 중국 고대 법가(法家) 사상을 대표하는 고전인 ‘한비자’(韓非子, 전 5권, 동서문화사 펴냄)를 완역했다. 이번 한비자 완역본은 ‘임동석 중국사상 100선’의 126번째 책으로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역자가 내용을 762장으로 분장해 매 장(章)마다 제목을 단 것과, 각 편 별로 전면에 해제(解題)가 실려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임동석 교수가 한비자를 완역한 연구에 대해 설명 하고 있다.

한비자는 중국 전국시대 말기 인물인 한비(韓非)의 저서로 동양 군주론의 최고 이론서이자 법치사상의 결정판이다. ‘모순(矛盾)’, ‘수주대토(守株待兎)’ 등 널리 알려진 고사성어의 출처이기도 하다. 한비는 군주가 법으로써 나라를 편안하게 다스리는 방법을 건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나라를 법률로 다스리는 방법을 아는 인사를 알아주지 않는 세상에 대한 울분을 터트리며 한비자를 저술했다고 알려져 있다.

한비자를 완역한 건국대 임동석 교수는 1970년대 대만 유학 시절, ‘이 좋은 고전들을 우리나라에 소개해야 겠다’는 다짐을 한 이래로 30년 넘게 중국고전번역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중국 고전이 동양 인문학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는 완역본이 많지 않은 현실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고전들을 발굴, 소개하는 임 교수의 연구는 더욱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최근 ‘춘추좌전’을 국내 최초로 완역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임 교수는 “원고지 8천장, 총 140만자의 엄청난 분량을 다른 책에 실려 있는 동일 사안과 교차 검증하면서 책을 펴내는 작업이 쉽지만은 않았다”며 “3년 전 장마철에 ‘배롱나무가 참 곱구나’하는 생각을 하며 번역을 시작했는데, 올해 장마철이 돼서야 한비자 완역본을 내놓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임 교수는 “한비자에 이어 ‘상군서’, ‘오월춘추’, ‘문중자’ 등 다른 중국 고전 완역본도 곧 출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