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회장에 박용만 두산 회장
상의 회장에 박용만 두산 회장
  • 이영훈 기자
  • 승인 2013.07.29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회장 서울상의 회장 추대돼..내달 의총거쳐 대한상의회장으로 선출될 듯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차기 회장에 선임될 예정이다.

서울상공회의소는 29일 새 수장으로 박 회장을 추대했다. 박 회장은 내달 12일 열리는 서울상의 의원총회를 거쳐 회장에 선임될 예정이다.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겸하는 관례에 따라 박 회장은 내달 21일 대한상의 의원총회를 거쳐 대한상의 회장으로도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상공회의소 회장단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회장단 회의에서 현재 공석인 회장 선출 문제를 논의한 뒤 만장일치로 박 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추대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10명의 서울상의 부회장이 참석했다. 박 회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의원총회를 거쳐야 하는 절차가 남아있지만, 서울상의 회장단에서 추대하는 단일 후보가 서울상의 회장 자리에 오르고 대한상의 회장까지 겸해온 지금까지 관례로 보면 사실상 이날 서울상의와 대한상의 새 회장을 선출했다고 할 수 있다.

이로써 두산그룹은 고 박두병 초대회장, 전문경영인인 정수창 전 회장, 박용성 전 회장에 이어 박용만 회장까지 4명의 상의 회장을 배출하게 됐다.

박 회장은 '사람이 미래다'라는 광고 카피를 직접 쓸 정도로 사람을 중시하는 '인재 경영', '소통 경영'으로 재계에 잘 알려졌다.

1990년 중반부터 강력한 구조조정과 인수합병(M&A)로 소비재 중심이던 두산그룹을 글로벌 ISB(인프라지원사업) 기업으로 변화시키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2001년 한국중공업(현 두산중공업), 2005년 대우종합기계(현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통해 두산의 사업 방향을 전환시켰다.

평소 적극적인 상의 활동으로 재계와 산업계의 신망도 두터운 편이다.

사내 임직원 등을 포함한 폭넓은 계층과 소통하기 위해 트위터 등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종종 소박한 글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한다. 현재 트위터 팔로어는 16만명이 넘는다.

고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5남으로 경기고, 서울대학교, 보스턴대학교 MBA를 졸업하고 외환은행에 근무하다 1982년 두산건설 사원으로 입사했다.
두산음료, 동양맥주, ㈜두산 전략기획본부, 두산인프라코어 등을 거쳐 30년 만인 지난해 3월 두산그룹 회장에 올랐다.

박 회장은 2015년 3월까지 중도 사퇴한 손경식 전 회장의 잔여임기 1년7개월가량을 채우게 된다.

현행 규정상 서울상의와 대한상의 회장 임기는 3년으로 한 차례 연임할 수 있으며 전임자의 잔여임기는 6년의 임기 연한에 포함되지 않는다.

손 전 회장은 2005년 11월 회장직을 맡아 8년 가까이 재임하다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비자금 조성 혐의로 구속된 뒤 CJ그룹의 비상경영위원회 위원장직을 맡으면서 지난 9일 물러났다.

대한상의는 중소기업만을 회원으로 하는 중소기업중앙회나 대기업 모임인 전국경제인연합회와는 달리 중소기업부터 대기업까지 아우르는 국내 최대 종합경제단체다. 서울상의를 비롯한 전국 71개 지방 상공회의소를 대표하며 회원사가 14만개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