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을 모르는 상위 1%를 향한 귀족 마케팅
불황을 모르는 상위 1%를 향한 귀족 마케팅
  • 박기연 기자
  • 승인 2010.03.09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황 속에서도 꿈쩍않는 분야가 있다. 바로 VVIP를 겨냥한 초고가 명품들이다. 최근 소비 심리가 회복되는 추세인데다 작년 한 해 불황에도 변함없는 씀씀이를 보여 온 최상위층을 겨냥한 것. 최근 이들이 내세우는 신제품은 무엇보다 대중의 상상을 초월하는 가격과 품질로 승부한다는 데 공통점을 찾을 수 있다.

집 한채 가격과 맞먹는 TV 출시

최근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제품은 2억원이 넘는 PDP TV다. 덴마크 명품 홈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에서 출시한 초대형 103인치(263cm) 풀HD PDP TV 베오비전 4-103의 가격은 무려 2억 2천 만원 대(정확한 가격은 2억2천3백3십3만원)로, 집 한 채 가격과 맞먹는다. 베오비전 4-103은 국내 시판 PDP TV 중에서 최대 크기의 화면이지만, 무엇보다 이 육중한 스크린을 스탠드에 세워 놓고 자동으로 움직이는 기술은 전세계적으로 뱅앤올룹슨에서만 볼 수 있다. 또한 올 한해 국내에 단 3대만 들여올 예정이라 희소 가치를 중시하는 최상위층에게 어필할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뱅앤올룹슨 브랜드 매니저 오용현 팀장은 “타 브랜드 TV에 비해 베오비전 4-103의 가격이 월등히 높지만, 기존 고객 중 4~5명 정도 제품 문의 및 긍정적인 구매 의사를 보인 상태”라며, “베오비전 4-103을 통해 기존 TV 및 오디오 제품에 대한 관심과 매출도 함께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슈퍼 리치들도 탐내는 주상복합

서울숲 뚝섬에 내년 6월 입주 예정으로 들어서는 한화건설의 ‘갤러리아 포레’는 3.3㎡ 당 국내 최고 분양가를 기록한 최고급 주상복합아파트이다. 서울 숲 바로 앞에 위치하였을 뿐만 아니라, 전 세대에서 한강 조망이 가능한 ‘갤러리아 포레’는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 장 누벨(Jean Nouvel)이 직접 내부 인테리어를 디자인해 상류층들 사이에서 이미 큰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경제 불황 속에서도 가장 넓은 평수인 331㎡(100평형) 모델은 한 채에 40-50억 원을 호가하는 초 고가에도 불구 이미 분양이 100% 완료된 상태이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이미 분양 완료된 평형임에도 프리미엄을 지불해서라도 살 수 없냐는 문의가 계속 있다”라며,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문의가 쇄도하는 이유는 한강과 서울 숲이 만들어 내는 최고의 입지 조건이라는 희소성 때문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계약을 완료한 고객들이 실내 인테리어를 준비하기 시작하면서, 해외 유명 명품 토탈 인테리어 브랜드들이 갤러리아 포레 모델하우스 내에 자사제품을 비치하기 위한 문의도 줄을 잇고 있다.

남성 액세서리 시장도 초고가 마케팅 경쟁 후끈

프랑스 남성 수제 피혁 브랜드 벨루티(Berluti)에서 최근 출시한 여행용 트렁크 트롤리(Trolley) 컬렉션은 가격이 2천만원대로, 기존 맞춤 수제화인 비스포크 라인의 평균 가격대(650만-1천500만원)를 훨씬 상회한다. 높은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트롤리 컬렉션이 인기 있는 이유는 철저한 개별 맞춤 제작을 통해 오로지 자신만의 가방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벨루티 마케팅 담당 이아연 대리는 “벨루티 구두를 신어 본 고객들이 고유의 가죽 색감에 매료되어 가방까지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트롤리 컬렉션이 입고되기 전부터 단골 VIP 고객들의 여행용 트렁크 문의가 있었는데, 1차로 입고된 2점이 한 달 사이 모두 팔렸고, 현재 구매 희망 고객에 한해 추가 주문을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필기구도 예외는 아니다. 판매 수익금의 일부가 어린이 교육사업과 문맹퇴치 프로그램을 위해 쓰이는 몽블랑(Montblanc)의 유니세프 리미티드 에디션 (Unicef Edition Limited 100)은 전세계 100개 한정 생산된 제품으로 가격은 2,200만원이다. 몽블랑 공식 수입업체인 유로통상 관계자에 따르면 “몽믈랑의 고가의 리미티드 에디션의 경우 국내에 10개 미만으로 소량만 들어오기 때문에 주로 컬렉터들 사이에서 예약 판매되고 있으며, 출시 후 2~3개월이면 모두 소진되어 재구매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