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朴 대통령, 경제협력만찬간담회…“베트남의 잠재력과 가능성에 주목”
[포토] 朴 대통령, 경제협력만찬간담회…“베트남의 잠재력과 가능성에 주목”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09.0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중앙뉴스






















베트남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8일 “최근 공동연구가 시작된 원전 건설협력이 구체화되면 양국 경제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 중앙뉴스






















박 대통령은 이날 하노이 그랜드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경제협력만찬간담회에서의 연설을 통해 “양국의 경제협력이 경제 발전단계에 맞춰 첨단 고부가가치로 범위가 확대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베트남은 브릭스에 이어 새로운 신흥국가로 부상중인 VIP(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일원국”이라면서 “우리는 베트남의 잠재력과 가능성에 주목했고 투자와 협력을 통해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왔다”고 말했다.

▲     © 중앙뉴스






















이어 “제가 아세안지역 국가 중 베트남을 첫 번째 방문국으로 선택하고 많은 한국 경제인들이 저와 동행한 이유도 베트남과 한국이 함께 만들어갈 미래에 대해 확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한국과 베트남은 20여년의 짧은 수교 역사에도 불구하고 양국간 교류협력은 놀라운 발전을 이뤄왔다”며 “특히, 양국 사이에 탄생한 5만명의 부부는 한국과 베트남을 ‘사돈의 나라’, 가깝고 소중한 가족 같은 관계로 이어주고 있다”고 밝혔다.

▲     © 중앙뉴스






















박 대통령은 “저는 양국의 경제협력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한국이 베트남의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베트남의 경제발전이 다시 한국 경제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선순환의 협력구조가 구축돼야 한다고 믿는다”며 “이런 차원에서 한국은 베트남의 경제발전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베트남은 한국 대외원조(ODA)의 최대 지원대상국”이라며 “앞으로도 한국은 베트남이 ‘사회경제발전전략’에 따라 2020년 ‘현대적 산업국가’로 진입하는데 있어 인프라 구축과 인적자원 개발, 과학기술 발전 등을 지원하면서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     © 중앙뉴스






















박 대통령은 또 “혁신기업 육성을 위한 인큐베이터 파크를 차질 없이 건립하고 있고 베트남 과학기술 연구원(V-KIST)을 설립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양국간 경제협력을 ‘베트남 쌈’에 비유하면서 “베트남 쌈이 맛을 내기 위해서는 쌈 안에 들어가는 다양한 재료도 중요하지만 여러 재료가 한 데 어우러져 새로운 맛을 낼 수 있도록 라이스 페이퍼로 재료들을 잘 싸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교역과 투자, 개발협력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더 큰 시너지를 발휘하면서 안정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이것을 하나로 묶어내는 제도적 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 중앙뉴스






















박 대통령은 이어 “저는 FTA라는 제도적 틀로 다양한 분야의 양국 경제협력을 뒷받침해야 할 시기가 왔다고 생각한다”며 “한-베트남 FTA가 양국의 노력으로 조속히 체결되기를 기대하며, 높고 포괄적인 자유화와 다양한 산업협력의 조화를 이뤄내서 양국 국민 모두가 FTA의 혜택을 골고루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박 대통령은 베트남의 국부(國父)인 호치민 주석의 ‘변하지 않는 것으로 모든 변화하는 것에 대응한다’는 좌우명을 인용하면서 “양국이 우정과 신뢰가 변하지 않는다면 어떠한 변화와 도전도 능히 함께 대응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연설을 마무리했다.

▲     © 중앙뉴스






















간담회에는 베트남측에서 황쭝 하이 경제부총리, 부이 꽝빈 기획투자부 장관, 까오득팟 농업농촌개발부 장관 등 중앙부처 장차관급 인사 7명과 황 꾸억 부응 베트남 전력공사 회장, 쩐 수안 호아 석탄 광물자원공사 회장 등 주요 기업인 12명이 참석했다. 즈엉 안디엔 하이퐁 시장, 찐반 지엔 탱화성장 등 21개 성장 및 부성장 등 지방정부 인사도 자리를 함께 했다. 

우리 측에서는 공식수행원 등 정부대표단과 경제사절단, 현지 한인 경제인 등 110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