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최경환 원내대표, "지금 언론의 자유가 없느냐, 민주주의가 없느냐"
새누리,최경환 원내대표, "지금 언론의 자유가 없느냐, 민주주의가 없느냐"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09.17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최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상당한 인식 차이를 보인 것 같지만 첫 술에 배부를 수 없지 않느냐"며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와의 3자회담과 관련,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눈 것 자체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     © 중앙뉴스


최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회담 직후 '민주주의를 회복시키는 기대는 무망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비판했다.

그는 "김 대표가 격한 반응을 내놨는데 사실 지금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있느냐"며 "그런 인식히 솔직히 국민들로부터 크게 동의를 못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언론의 자유가 없느냐, 민주주의가 없느냐"고 거듭 강조하면서 "국민들이 동의를 못하니까 민주당 지지율이 계속 떨어지는 것 아니겠느냐"고 꼬집었다.

최 원내대표는 김 대표가 국정원의 대선개입과 관련해 박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선 "재판이 나와야 입장을 밝힐 수가 있는 것"이라며 "지금 재판이 한창 진행 중인데 그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하게 되면 재판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박 대통령을 적극 변호했다.

전날 박 대통령은 사과 요구에 대해 "국정원에게 도움받은 게 전혀 없다"면서 "국정원이 대선에 개입할 의사가 있었다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대선 때 폭로했을 것 아니냐. 그런데 그러지 않았다"고 부정한 바 있다.

최 원내대표는 또 '채동욱 검찰총장에 대해 청와대의 사퇴 기획 의혹'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검찰총장으로서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혼외자녀)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 문제에 대한 진실규며이 우선이지, 그것을 정치공방으로 몰아가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법무부의 감찰 지시 의혹에 대해선 "(혼외자녀) 루머가 있으면 당연히 청와대가 됐든 법무부가 됐든 검찰 내부가 됐든 그것에 대해 사실을 확인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말했다.

또 청와대의 사전 기획 의혹과 관련해서는 "(혼외자녀 의혹이) 사실이라면 (청와대의) 공작이라고 따질 부분이 거의 없어지는 것"이라며 "만약에 사실이 아니었는데 이렇게 됐으면 그때는 당연히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 다시 장외투쟁에 돌입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지금 정기국회는 산적한 현안이 쌓여있는데 이것을 팽개치고 장외로 몰두한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원내외 병행투쟁이라고 했으면 국회일정은 국회일정대로 소화하고 또 (투쟁을) 하는 게 맞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