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의 증세와 치료방안
'ADHD'의 증세와 치료방안
  • 조경화 기자
  • 승인 2009.02.2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자녀의 첫 입학을 앞두고 예비 초등학생을 둔 학부모들은 기쁘고 설레는 마음과 함께 ‘학교생활에 적응을 잘할까’라는 걱정이 들기도 한다.

유치원에 비해 조금은 엄격해진 규율과 교우문제, 학교수업 등에 대해서 많은 신경이 쓰이기 때문이다. 한편 평소에도 극도로 산만하거나, 지나칠 정도로 급하고, 과하게 행동하는 아이를 둔 부모라면 ‘ADHD’검사를 짚고 넘어가는 것이 좋다.

ADHD(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뜻하는 아동기 장애로써 지속적으로주의력이부족하여산만하고과다활동,충동성을보이는상태를말한다.

이를 간과하고 방치 할 경우 아동기 내내 다방면에서 어려움이 지속 될 수 있으며,일부의경우 청소년기와 성인기가 되어서도 증상이 남을수 있기 때문이다.

소아정신과 전문의 류한욱 원장의 도움말을 통해 ADHD의 증세와 치료방안에 대해 알아봤다.

우리 아이가 ‘ADHD’라구요?
만약 아이가 오랫동안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거나,물건의 분실 등 부주의한 실수가 잦은 경우, 다른 사람의 말은 경청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대부분 주의력 결핍(attention deficit)에 해당한다. 이는 쉽게 외부의 자극에 의해 산만해지고 일상적인 활동을 잊어버리는 경향이 있다.

한편, 자주 손발을 가만히 두지 못하거나 의자에 앉아서도 몸을 꼼지락거리며, 흔히 앉아 있도록 요구되는 교실이나 다른 상황에서 자리를 떠나는 등의 행동을 보인다면 과잉행동(hyperactivity disorder)에 해당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런 경우에는 보통 자신의 충동을 억제하지 못하며, 생활에 부적응적인 경향이 짙다.

‘ADHD'는 어떻게 치료하나요?
이러한 ADHD는 주의력결핍 우세형과 과잉행동 우세형, 이 두 가지를 모두 만족하는 복합형으로 나눌 수 있으며, 무엇보다 조기에 증상을 발견하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 치료는 약물을 이용한 ‘약물치료’와 충동성 감소와 자기조절 능력을 향상시키는 인지행동치료, 학습을 통한 학습치료, 놀이치료, 사회성그룹치료 등의 다양한 심리치료를 아동에게 맞게끔 적용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전문적인 치료와 더불어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 부모의 태도와 가정 및 주변환경의 개선이다. ADHD증세는 유전적인 요인, 발달학적 측면이 원인이 되지만, 정서 발달과 같은 사회적인 요인이 크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도움말 류한욱 소아청소년정신과 류한욱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