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10·30 재보궐선거 화성갑 공천자,서청원은 누구인가 ?
새누리당 10·30 재보궐선거 화성갑 공천자,서청원은 누구인가 ?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0.03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10·30 재보궐선거 화성갑 지역의 새누리당 공천자로 확정 서청원 전 한나라당 대표는 기자출신의 6선 의원을 지냈다.

친박연대 대표를 지냈으며 박근혜 대통령의 원로그룹 멤버로 잘 알려져 있다.

충남 천안 출신의 서 전 대표는 중앙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조선일보 기자를 거쳐, 1981년 11대 총선(서울 동작구)에서 민한당 소속으로 출마해 당선, 국회에 입성했다.

1985년 민주화추진협의회 상임위원을 계기로 상도동 사단에 들어갔으며 1989년에는 김영삼 총재 비서실장을 지냈다.

1998년 한나라당 사무총장 시절 박근혜 대통령을 대구 달성 보선에 공천하며 인연을 맺었다.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는 박 대통령 캠프의 상임고문을 맡으며 친박계 핵심 인사로 떠올랐다.

2008년에는 18대 총선 공천에서 친이(친이명박)계에 밀려 자신을 포함한 친박계 인사들이 대거 낙천되는 이른바 '친박 공천 대학살'을 당했다.

서 전 대표는 결과에 불복하고 홍사덕 전 의원 등과 함께 '친박연대'를 결성하고 대표를 맡았다.

그 결과 14석을 차지하는 돌풍을 일으키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하지만 공천 헌금 비리 사건으로 의원직을 박탈당하고 옥살이를 했다.

이와 관련해 서 전 대표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내가 돈 받은게 아니다. 당에 들어간 돈에 대한 당 대표 책임을 물은 것이다. '표적수사', '정치보복'이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1943년 충남 천안 ▲중대부고 ▲중앙대 정치외교학과 ▲조선일보 기자 ▲통일민주당 대변인 ▲정무장관 ▲신한국당 원내총무 ▲한나라당 사무총장 ▲한나라당 대표 ▲친박연대 대표 ▲새누리당 상임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