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성범죄자 4년간 2배로 '껑충'
의사 성범죄자 4년간 2배로 '껑충'
  • 채성오 기자
  • 승인 2013.10.04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 강기윤 의원 "병원 내 성범죄 예방책 시급"
지난 4년간 강간·강제추행 혐의로 검거된 의사가 두 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경찰청이 강기윤(새누리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강간·강제추행 혐의로 검거된 의사는 총 83명으로 43명이었던 2008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었다.

강간·강제추행 혐의 의사는 2009년 58명, 2010년 67명, 2011년 64명으로 2011년을 제외하면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는 상반기까지 39명의 의사가 강간·강제추행 혐의로 검거됐다.

반면 같은 혐의로 검거된 변호사·교수·종교인·언론인·예술인 수는 2008년 96명에서 2010년 176명으로 증가했지만 2011년과 지난해는 각각 153명, 115명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2008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강간·강제추행 혐의로 검거된 의사·변호사·교수·종교인·언론인·예술인은 총 1천181명이었다. 직업별로 보면 종교인이 447명으로 가장 많았고 의사(354명), 예술인(198명) 등이 뒤를 이었다.

강 의원은 "의사들은 수면유도제, 모르핀 등의 약물을 다루기 때문에 범죄의 유혹에 빠지기도 쉽다"며 "진료·수술실 내에서의 성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