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사장에 박구원 전 원자력사업단장 선임
한전기술 사장에 박구원 전 원자력사업단장 선임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3.10.1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기술 사장에 박구원 전 원자력사업단장 선임

노조 부적격 인사라며 반발
  
4개월 넘게 공석으로 남아있던 한국전력기술 신임 사장에 '박구원(62) 전 한전기술 원자력사업단장'이 선임되면서 또 한 번 공공기관장 결격사유가 도마위에 올랐다.

한전기술은 15일 오전 경기도 용인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사장추천위원회 공모로 추천된 박 전 단장의 사장 선임안을 의결했다.

사장 선임안 의결에 대해 '공공운수연맹 한국전력기술노조'(위원장 김성도)는 "우리나라 최초 원전인 고리원전부터 원전정책을 독점해 온 부산경남지역 기반의 원전마피아로 분류되는 부실한 경영능력과 불성실한 근태로 악평이 높은 부적격자라며 사장 선임에 반발했다.

한국전력기술노조에 따르면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출신인 박 사장은 한전기술 퇴사 이후 현재까지 포스코건설 원자력 고문으로 근무하는 등 혜택을 누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 박 사장이 한전기술 원자력사업단장 시절에는 학연, 지연을 매개로 조직에 파벌을 조성해 갈등을 일으키는 등 구설과 시비가 끊이지 않았다는 게 노조원들의 주장이다.

사장공모 절차가 시작되기 전부터 구설수에 올랐다. 소문에는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고등학교·대학교 선후배 관계인 점을 들며 한전기술 사장에 낙점됐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노조는 "한전기술 퇴직 후 경쟁사인 포스코건설로 이직해 장기간 근무한 전력을 봤을 때 핵심기술 유출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인사"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오전 주주총회는 물론 오후에 열린 취임식에서도 박구원 신임 사장 반대 시위를 벌였던 노조는 적극적으로 퇴진투쟁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