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0 재보선 조용한 새누리, 적극적인 민주당
'10·30 재보선 조용한 새누리, 적극적인 민주당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3.10.2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30 재보선 조용한 새누리, 적극적인 민주당

10·30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열흘 앞두고 여야는 20일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경기 화성갑과 경북 포항 남, 울릉에서 여당후보들이 무난히 당선 될 것으로 판단하는 새누리당은 중앙당 지원을 자제하고  최대한 조용히 선거를 치른다는 방침이다.

이번 재보선은 새누리당의 전통적인 강세지역으로 이미 두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앞서 나가는 것으로 알려져 오히려 여론의 이목을 끌지 않는 게 안정적인 승리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새누리당의 분위기다.

당 지도부도 개소식이 열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이나 주말에 잠깐 들르는 정도로만 간접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당의 지원없이 여당 후보들은  '나홀로 선거'를 준비하고 치뤄야 하지만 선거가 있는지도 모르는 주민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후보들은 쉴새없는 유세 활동으로 최대한 지역민들과의 접촉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새누리당 후보들은 민감한 정치 현안을 언급하기보다는 '지역밀착형' 이미지를 굳히면서 "힘 있는 후보를 부각시킨다는 전략이다.

새누리당과는 반대로 민주당은 '정권심판론'을 내세우며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사격을 펼치고 있다. 특히 김한길 당 대표와 전병헌 원내대표가 번갈아 화성과 포항의 유세 현장을 누비면서 국가기관 대선개입 의혹과 복지공약 후퇴를 집중 거론하며 야당에 힘을 실어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더 나아가 새누리당 후보들의 과거 이력과 '비리·철새 정치인이라는 이미지를 알리고 민주당 후보는 참신한 지역일꾼'이라는 참신한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데도 초점을 맞췄다.

한편 민주당 박기춘 사무총장은 "이번 선거는 과거로 가느냐, 미래로 가느냐의 터닝포인트라며 국민이 새 정치에 어울리는 인물이 누구인지를 감안해 투표권을 행사할 거라고 본다"고 민주당 의원의 선전을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