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부 해체 주역' KT 차기 회장 `진대제 전 장관` 급부상
'정통부 해체 주역' KT 차기 회장 `진대제 전 장관` 급부상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3.11.0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통부 해체 주역' KT 차기 회장 `진대제 전 장관` 급부상


                                                   진대제 전 장관

이석채 회장이 사퇴 의사를 밝힌 이후 KT의 후임 회장 선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KT는 당분간 비상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관련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KT는 이동통신은 물론 IPTV, 위성 등 각종 주력사업의 악재가 겹치고 있고 CEO 리스크까지 겹치면서 총체적인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이다.

KT의 주력사업인 이동통신 부문은 특히 올해 들어 가입자들이 대량 이탈하면서 수익이 급감하는 처지에 놓였고 신 성장 동력으로까지 알려진 IPTV 사업 역시 점유율 규제가 확대되면서 곤란한 처지에 있다.

업친데 겹친격으로 최근, 국정감사에서 위성매각과 관련한 의혹이 불거지면서 `태풍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회장은 사의 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으나 아직 사표를 아직 제출하지 않고 본인이 구조조정까지 하고 나가겠다고 하는 의사를 밝혀 회사는 뒤숭숭한 분위기다.

이 회장이 사표를 제출하지 않는 것에 대한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첫째 이유는 구조조정 인사권은 물론 현직 직함을 가지고 검찰 소환에 임하는 게 유리하다는 것이다.

또 참여연대와의 소송 건도 회사비용으로 처리할 있는 명분이 있다.

이 회장은 "후임 CEO가 결정될 때까지 중요한 과제들을 처리하고 회사 발전에 필요한 조치를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이 회장은 임원의 수를 20% 줄이고, 그간 문제가 제기된 고문과 자문위원 제도도 올해 내에 폐지하겠다고 선언, 주목을 끌고 있다.

이에 대하여 KT 한 관계자는 "신임 회장이 해야할 인사를 떠나는 회장이 하고 가겠다니 납득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KT노조도 성명을 내고 이 회장이 사의를 표한많큼 이 회장은 마음을 비우고 모든 짐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사회는 이 회장이 사표를 제출하면 이를 승인하고, 퇴임일자 기준으로 2주 이내에 사외이사 7명 전원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된 CEO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추천후보를 의결하고, 이를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하게 된다. 그러나 추천위원회가 이 회장의 측근들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이 문제다.

차기 회장으로는 진대제 전 정통부 장관(의령)이 유력하다는 소식이다. MB 정권에서 대통령과 같은 지역 출신인 이석채 회장이 급,부상한 것과 비유되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진대제 전 정통부 장관이 김기춘 청와대비서실장과 같은 PK(부산경남) 출신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기 때문이다.

KT의 신임 회장으로 유력한 진 전 장관은 IT업계에서 로버트산업 육성을 골자로 한 `IT839전략'를 외치다 산업자원부와 마찰을 빚는 등 정통부 해체를 불러와 IT산업을 10년 이상 표류시킨 장본인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