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정부가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으로 인한 수세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
시민단체 "정부가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으로 인한 수세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1.10 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국가 종북세력 척결 국민대회'도 열려
288개 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국가정보원 정치공작 대선개입 시민사회 시국회의'는 9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19차 촛불집회를 열고 "정부가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으로 인한 수세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 단체는 통합진보당(진보당)에 대한 위헌정당 해산 청구, 검찰의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대선개입 수사,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던 윤석열 검사 중징계 등 최근 일련의 사례들이 이같은 시도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김중남 전공노 위원장은 집회에서 "전공노가 지난 10년간 공무원들의 정치적 기본권과 자유 보장을 위해 노력했지만 대선에서 누군가를 위해 조직적으로 운동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는 "국가기관의 총체적 선거개입의 진상이 폭로되기 시작하자 박근혜 정권이 다급해졌는지 발작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이광철 변호사는 "내란음모와 위헌정당 청구 다음에는 계엄령, 위수령까지 나올지 모른다는 생각"이라며 "이를 막고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은 국민의 힘뿐"이라고 말했다.

빗속에서 열린 이날 집회에는 1만명(경찰 추산 2천명)이 참가했다.
다음 집회는 16일 열린다.

앞서 참여연대는 김균·이석태·정현백 공동대표를 비롯한 임원과 상근자, 회원 등 500여명이 중구 훈련원공원에서 서울광장까지 행진하며 국가기관의 대선개입 의혹 사건을 비난했다. 참여연대만의 단독 거리행진은 1994년 창립 이후 처음이다.

이에 맞서 대한민국재향경우회는 3천500명(경찰 추산 1천명)이 참가한 가운데 시국회의 집회장소 인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반국가 종북세력 척결 국민대회'를 열고 "국정원을 정략 대상으로 삼는 불순세력을 척결하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