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금연, 법으로 의무화...찬반여론 불거질 듯
길거리 금연, 법으로 의무화...찬반여론 불거질 듯
  • 윤지현 기자
  • 승인 2013.11.16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윤 의원, 길거리흡연 금지 의무화 추진

[중앙뉴스/ 윤지현 기자] 서울의 강남대로가 지난해 6월에 금연 거리로 지정될 때 많은 논란이 있었지만 거리를 오가는 시민들은 한층 쾌적해졌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그런데 이런 거리를 자치단체마다 만들도록 의무화하는 법안이 국회에 발의돼 다시 한번 찬반논란이 번질 것으로 보인다.

지방자치단체로 하여금 길거리 흡연을 의무적으로 단속토록 하는 내용의 법률 개정안이 지난 15일 국회에 제출됐다.

새누리당 강기윤 의원이 15일 대표발의한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에서 길거리 흡연을 법률적으로 규제할 수 있는 근거를 신설, 명문화·의무화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지금까지 관할 길거리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지 않아왔던 지자체는 대통령령의 지정기준에 따라 관내 길거리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 이에 따라 금연구역으로 지정된 길거리에서 흡연을 하면 과태료 10만원을 부과 받게 된다.

강 의원은 "올해 9월말을 기준으로 길거리 흡연을 규제하고 있는 기초자치단체는 전체 228개 단체 중 5%인 12곳에 불과하다"고 현황을 알리며 "서울은 강남대로 등 유동인구가 많은 9곳의 길거리에서 흡연을 금지하고 있었으며 경기도와 인천 등 8개 광역자치단체도 1~3곳의 길거리를 흡연금지구역으로 지정하고 있었다"며 "반면 광주, 대전, 울산 등 8개 광역자치단체는 길거리 흡연을 규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 의원은 "국민건강증진에 관한 사회적 욕구가 날로 커지고 금연운동이 점차 확산됨에 따라 길거리 흡연을 의무적으로 금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며 "법안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해 흡연으로 인한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