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상의 회장단 확대 개편
서울상의 회장단 확대 개편
  • 최현준 기자
  • 승인 2013.11.2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26일 오전 남대문로 상의회관에서 서울상의 임시의원총회를 개최하고, 현재 18명으로 구성된 회장단을 20명으로 확대 개편하는 임원보선(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홍재성 JS코퍼레이션 회장 등 2인 추가 선임하고,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등 2인은 경영진 교체로 새로 부회장으로 선임했다.

서울상의 상임의원 및 의원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박용만 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임시의원총회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홍재성 ㈜제이에스코퍼레이션 회장 등 2인을 서울상의 부회장으로 새로 선임하였으며,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과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은 기업의 대표자가 바뀌면서 부회장에 선임됐다.

이로써 서울상의 회장단은 회장 1인과 비상근 부회장 18인, 상근부회장 1인 등 총 20명으로 구성됐다. 비상근 부회장은 서울상의 상임의원 또는 의원 중에서 의원총회의 의결을 거쳐 선출되며, 회장단의 임기는 3년이다.

이동근 상근부회장은 “현정은 회장을 비롯한 부회장 네 분이 새로 충원되면서 상의의 경제계 대표성이 한층 강화됐다”며 “서울상의 의원 가운데 여성기업인이 포함된 적은 있지만 회장단에 여성 기업인이 포함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날 의원총회 의결에 따라 서울상의 부회장은 강호문 삼성전자 부회장, 김반석 LG화학 부회장, 김영대 대성산업 회장, 김원 ㈜삼양홀딩스 부회장, 김윤 대림산업㈜ 부회장,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회장, 서민석 동일방직㈜ 회장, 신박제 ㈜엔엑스피반도체 회장, 심경섭 ㈜한화 사장, 우석형 ㈜신도리코 회장,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신규), 이승한 홈플러스㈜ 회장, 이인원 롯데쇼핑㈜ 부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신규),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 하성민 SK텔레콤㈜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신규), 홍재성 ㈜제이에스코퍼레이션 회장(신규), 이동근 상근부회장 등 총 19명으로 확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