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아베신조 각하' 발언에 민주당 망언이다 공격
황우여 "아베신조 각하' 발언에 민주당 망언이다 공격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3.12.02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우여 "아베신조 각하' 발언에 민주당 망언이다 공격
 
황우여 대표의 발언을 두고 공방이 오고갔다.

여야는 1일 한일의원연맹(회장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합동총회 만찬에 참석한 황 대표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해 '각하'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을 두고 양측이 공방을 벌였다.

진화에 나선 새누리당은 "외교상 관례이며, 일본에서는 대신, 장관한테도 각하라는 호칭을 붙인다"며 특별히 의미를 둘 필요가 없다고 했지만 민주당은 "궁색한 변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일의원연맹' 회장대행인 김태환 새누리당 의원은 1일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황 대표의 '각하' 발언 문제는 한국 측에서 볼 때는 과하지 않았나 할 수 있지만 과거 한일의원연명 총회 때마다 관습처럼 각하라는 호칭을 써왔다"고 해명했다.

반대로 일본 역시 국회의장이 황 대표에 대해 '한일의원연맹회장' 각하라는 표현을 썼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외교관례상 과거에도 썼고 민주당 정권 때, 한나라당 정권 때도 썼다"며 "일본에서는 대신이나 장관, 일본에 있는 대사들에게도 각하라는 표현을 쓰는데 특별히 거기에 의미를 둘 필요는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반면 박수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관례인 것은 인정하지만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위기 상황에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기만 하는 새누리당과 황 대표의 무책임한 발언에 대해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딱 한번을 사용을 했거나, 두 번을 사용을 했거나 망언은 망언"이라고 박 원내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도지적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