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 브라질 월드컵축구 공인구 '브라주카' 공개
아디다스 브라질 월드컵축구 공인구 '브라주카' 공개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3.12.0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월드컵축구 공인구 '브라주카' 공개

 


2014 브라질 월드컵축구대회 본선에서 사용될 국제축구연맹(FIFA) 공인구 '브라주카'(brazuca)가 모습을 드러내 축구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스포츠 용품업체 아디다스는 4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월드컵 공인구 브라주카를 공개했다.

브라주카는 포르투갈어로 '브라질 사람'을 뜻하는 단어로, 브라질 특유의 삶의 방식을 표현하는 말이다. 공인구의 이름은 아디다스가 지난해 8∼9월 실시한 인터넷 팬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어 선정됐다.

공의 표면에는 똑같은 모양의 패널 6개가 바람개비 모양으로 붙어 구 모양을 이뤘다.

아디다스 측은 "역사상 가장 적은 6개의 패널이 합쳐져 더 나은 그립감과 터치감, 안정성을 제공한다"고 공인구의 특징을 설명했다.

패널의 테두리 쪽에는 구불구불한 띠 형태로 오렌지, 초록, 파랑 등의 색상이 배치됐다. 아마존 강과 브라질 전통의 '소원 팔찌'를 상징하면서 브라질 사람의 열정을 표현했다는 것이 아디다스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한 구불구불한 선의 사이에는 감색 바탕에 별 모양이 박혔다. 이는 브라질 국기 속의 별과 월드컵 최다 우승팀(5회)인 브라질의 위상을 표현한 것이다.

표면에는 무수한 돌기가 있어 킥과 드리블을 수월하게 해주며, 골키퍼는 공을 쉽게 잡을 수 있도록 했다.

아디다스는 "2년 반 동안 10여 개 나라 30개 팀의 선수 600여 명을 대상으로 날씨, 고도, 습도 등 다양한 환경에서 공을 실험했다"면서 "역사상 가장 많은 테스트를 거쳐 완성된 공"이라고 공인구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한국 축구 대표팀의 빠른 적응을 돕고자 아디다스는 이날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브라주카를 전달했다.

브라주카는 내년 프로축구 K리그의 경기구로도 사용되고, 국가대표팀 훈련에도 쓰인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