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安 신당 추진' 맹공, "이삭줍기 말고 새 정치 비전부터 밝혀야"
새누리 '安 신당 추진' 맹공, "이삭줍기 말고 새 정치 비전부터 밝혀야"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0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은 9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나선 데 대해 신랄한 비판을 가했다.

신당 창당 준비 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에 참여한 인사들이 주로 기존 정당의 비주류 출신인 점을 지적, '옛 정치 복구위원회', '이삭줍기' 등의 표현을 동원해 공세를 퍼부었다.

또 참여 인물의 면면으로 볼 때 독자적 정치 세력화를 노리기보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권 단일화를 위해 사전 정지작업을 하는 게 아니냐는 의심의 눈길도 보냈다.

새누리 安 신당 추진 맹공…헌술 헌부대 관련 이미지

유기준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의원의 (새정치추진위) 공동위원장들의 면면을 봐도 새 정치와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면서 "이미 안 의원은 자력으로 새 정치를 실행할 능력이 없음을 지난 대선에서 국민 앞에 낱낱이 드러냈다"고 말했다.

유 최고위원은 "안 의원은 실체 없는 새 정치 화두로 국민의 시선을 끄는 데 성공했을지 모르나 두 번은 어렵다"면서 "모인 인물의 면면을 보면 헌 술을 헌 부대에 담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진정 새 정치를 하려면 야권 단일화 세력 확장을 위한 이삭줍기보다 자신이 지향하는 정책적 비전을 밝히고 그에 부합하는 인물과 뜻을 같이하는 게 온당한 처사"라고 강조했다.

심재철 최고위원은 "'새정치추진위'는 '옛 정치 복구위'로 보인다"면서 "모여든 인사들은 주로 민주당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거나 주류에서 밀려난 비주류 인사"라고 지적했다.

심 최고위원은 "새 정치 인물이라기보다 구정치 인물이고 그저 내년 지방선거에 공천되려고 기웃거리는 모양새"라며 "안철수 신당은 '이름값 의존하기', '호가호위', 모호한 실체, 선문답 등의 비판에 대해 투명한 답을 국민에게 드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