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손학규 "1년간 정치 실종, 민주당은 추락"
민주, 손학규 "1년간 정치 실종, 민주당은 추락"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17 0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민주당 상임고문은 16일 "민주당과 '안철수 신당'은 내년 지방선거를 단일화나 연대에 의지해 치르겠다는 안이한 생각을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손 고문은 이날 자신의 싱크탱크인 동아시아미래재단 송년 행사에서 "국민은 민주당과 '안철수 신당'이 정정당당하게 국민의 평가를 받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며 "민주당은 연대와 단일화로 선거를 미봉하기보다 자기 혁신을 통해 승리의 길로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편법으로 (지분을) 나누어 가지면 지방선거는 이길지 모르나 다음 정권은 우리에게서 멀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손 고문은 민주당에 대해 "'안철수 현상'은 정치 불신과 좌절의 산물로 야당이 (정치 불신의) 더 큰 표적일지 모른다"며 "민주당이야말로 뼈저린 반성을 해야 한다"고 했다.

손 고문 측 관계자는 민주당의 '혁신' 방향에 대해 "민생과 동떨어진 공허한 의제에 대한 집착과 특정 정파의 폐쇄주의를 극복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했다.

손 고문은 대선 후 1년에 대해 "희망은 실망으로, 실망은 좌절로 곤두박질친 한 해이기도 했다"며 "정치는 실종되고 민주당은 추락하고 민생은 날로 어려워졌다"고 했다.

그는 이어 "분열을 넘어 극한의 대결 구도로 치닫고 있는 정치로 나라는 완전히 두 토막이 나 있다"며 "모든 국민의 이마에 '종북' 아니면 '꼴통'의 인두 자국이 새겨질 지경"이라고 했다.

손 고문은 안철수 의원 측에 대해서도 "'현실론'에 물들어 기존 정치(인)의 처리장이 되면 안 된다"며 "외연을 넓혀 새로운 정치의 지평을 열어나가야 한다"고 했다.

손 고문은 최근 문재인 의원이 차기 대선 행보에 나선 데 대해서는 "지금은 국민을 위해 뭘 할 것인가부터 생각하는 게 도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