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철도노조 파업 철도 물량 대체 수송 거부
화물연대, 철도노조 파업 철도 물량 대체 수송 거부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17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가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 철도 물량의 화물차량 수송을 거부하기로 해 물류 수송에 비상이 걸렸다.

화물연대는 17일 오후 7시 전국 15개 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운송거부 확산 방안을 마련한 뒤 18일 오전 11시 의왕컨테이너기지(ICD) 앞 사거리에서 대체 물량 운송 거부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화물연대는 정부가 철도노조의 파업이 계속되자 화물차량을 이용해 철도 수송분을 대체하려 한다며 철도파업의 정당성을 알리기 위해 운송을 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전 조합원의 철도파업 지지와 대체 운송 거부하는 현수막을 의왕ICD 인근에 부착한다.

화물연대 조합원은 1만 2천여 명에 이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