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14일째…노조-경찰, 밤새 대치 '긴장 고조'
철도파업 14일째…노조-경찰, 밤새 대치 '긴장 고조'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22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파업 14일째…노조-경찰, 밤새 대치 긴장 고조 관련 이미지

철도노조의 파업이 14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명환 위원장 등 집행부가 은신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경찰과 노조가 밤새 대치를 이어갔다.

노조원과 파업을 지지하는 시민들은 경찰 진입에 대비해 사무실로 올라가는 모든 입구를 막고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경찰은 건물 주변 곳곳에서 검문검색을 하며 노총 내부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최은철 철도노조 대변인은 "경찰이 22일 새벽이나 오전 중에 강제구인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에 대비해 물러서지 않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