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민주노총 본부 강제 진입…수십 명 연행
경찰, 민주노총 본부 강제 진입…수십 명 연행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22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노조 총파업 14일째 경찰이 노조 지도부 검거를 위해 민주노총 본부에 강제 진입을 시도하면서 이를 막던 노조원 수십 명이 연행됐다.

경찰, 민주노총 본부 강제 진입…수십 명 연행 관련 이미지

경찰은 오늘(22일) 오전 9시 40분쯤부터 철도노조 지도부가 숨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 정동 민주노총 본부 건물로 들어가려 시도했다.

민주노총 지도부와 노조원, 통합진보당 당원 등이 몸으로 경찰 진입을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노조원 등 수십 명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경찰은 병력 투입에 앞서 경고방송을 통해 체포영장을 집행하겠다는 것을 통보했으며,
건물 앞엔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대형 매트리스를 설치했다.

경찰이 민주노총 사무실에 진입해 체포영장을 집행할 경우 1995년 민주노총 설립 이후 첫 공권력 투입이다.

경찰, 철도노조 간부 체포 위해 민노총 본부 진입 시도 관련 이미지

민주노총은 경찰이 민주노총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까지 발부받은 건 아니라면서 건물이 오래되고 비좁아 강제 진입하면 사고가 우려된다며 경찰의 무리한 집행을 반대하고 있다.

경찰은 체포영장 집행을 위해 서울시내 각 경찰서에서 모은 사복체포조 1백 20명을 투입했고 주변에 병력 4천여 명을 배치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앞서 철도노조 간부 25명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됐으며 지금까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