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민주노총 본부 최루액 뿌리며 진입…백여 명 연행
경찰, 민주노총 본부 최루액 뿌리며 진입…백여 명 연행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2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철도노조 지도부 검거를 위해 민주노총 본부 사무실로 강제 진입을 시도하면서 이를 저지하던 노조원과 충돌했다.

[핫포토] 최루액 쏘는 경찰…저항하는 노조원들 관련 이미지

경찰은 오늘(22일) 오전 9시 40분쯤부터 민주노총이 입주한 경향신문사 건물로 강제 진입을 시도하고 있으며 이를 막던 노조원 백여 명을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연행했다.

연행된 노조원 백여 명은 시내 각 경찰서로 분산돼 조사받고 있다.
철도 노조 진압 연경찰은 이 과정에서 유리 현관문을 부수는가 하면 항의하는 노조원에게 최루액까지 뿌렸다.
철도 노조 진압 연
경찰은 또 노조원과 함께 경찰 진입을 저지하던 통합진보당 오병윤, 이상규, 김선동 의원 등은 강제로 끌어냈다.

경찰은 민주노총이 사용하는 건물 13층에서 15층에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명환 위원장 등 철도노조 지도부 6-7명이 은신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철도 노조 진압 연

노조원들은 현재 건물 1층에서 엘리베이터와 계단 등을 차단한 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경찰의 강제 진입에 강력 반발하며 전 조합원에게 수도권 전 조합원은 본부로 즉시 집결하고, 전국 동시 다발로 침탈 규탄대회를 열라는 지침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