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최경환 원내대표 "제1야당이 불법 파업 힘 실어…정치적 술책"
새누리,최경환 원내대표 "제1야당이 불법 파업 힘 실어…정치적 술책"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2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철도노조 파업에 대해 "국정의 한 축인 제1야당이 불법파업을 꾸짖고 나무라지는 못할망정 철도노조의 불법파업에 부화뇌동해 파업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은 실망을 넘어 절망적"이라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파업을 부추기고 개입하는 야당과 민주노총, 시민단체들의 속마음은 이번 기회에 반정부 공동 전선을 구축해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술책"이라고 비판했다.

어제 철도노조 간부 체포를 위한 공권력 행사에 대해서는 "불법파업으로 인한 국민 피해와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려는 불가피한 조치이자 정당한 공권력 행사"라고 옹호하면서 "철도노조는 당장 불법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야권과 철도노조 등에서 철도 민영화 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법에 관련조항을 넣는 것은 FTA 관련 규정에도 명백히 어긋나며 국내, 대외관계 법질서에도 맞지 않는 억지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과 주무 장관들이 철도 민영화를 하지 않겠다고 누차 약속한 점을 거론하며 "민영화 반대는 철도노조가 겉으로 내건 파업 명분일 뿐 국민의 발과 경제 동맥을 볼모로 철밥통을 사수하겠다는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