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철도노조에 교섭 중단에 따른 최후통첩 통보
코레일 철도노조에 교섭 중단에 따른 최후통첩 통보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3.12.2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철도노조에 교섭 중단에 따른 최후통첩 통보



	철도파업

철도 파업 19일째를 맞는 코레일과 철도노조가 결국 이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면서 회담이 결렬됬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27일 오전 9시 코레일 서울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후통첩을 통보하며 파업 노조원들은 오늘밤 12시까지 복귀해 달라"고 말했다.

최 사장은 이어 "이번 파업으로 코레일의 신뢰가 무너졌다. 하루빨리 노조원들은 복귀해달라"며 "전날 필수인원 660명에 대한 채용공고를 냈다며 코레일은 복귀하지 않는 노조원들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도높게 어필했다.

이에 30여분 뒤인 이날 오전 9시 30분께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 역시 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입장을 밝히며 "총파업 지휘 위해 민주노총 재진입했다"는 말로 입을 열었다.

또 "철도발전을 위한 사회적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수서 KTX 면허 발급 중단할 것"을 사측에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사회적 논의기구가 설립되면 파업을 중단하겠다"는 의지도 내놨다.

이어 "철도노조와 사측, 정부, 민간 등 철도파업의 문제 해결을 위한 노사민정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을 사측에 제안했지만 사측이 이를 거절했다"고 말하고 "실질적인 교섭의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사 자율적인 교섭이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일찍 재개된 코레일과 철도노조의 실무교섭은 재개된 지 1시간 40분만에 중단됐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