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현대차는 주말특근 정상조업
민주노총 총파업…현대차는 주말특근 정상조업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2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이 오늘(28일) 총파업 지침을 내렸지만 현대자동차는 정상조업을 실시하고 있다.

민노총 총파업 방침에 현대차 노조는 노조간부만 참여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오늘 오전 7시부터 주간 1조 근무자 만 5천여 명이 정상 출근해 주말특근을 시작했다.

또 주간 2조 근무자 만 3천여명은 오늘 오후 3시 30분부터 일한다.

민노총은 철도 민영화 저지와 민주노총 침탈 규탄 등을 위해 오늘 총파업을 선언한 데 이어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다.

현대차 노조는 민주노총 울산본부가 지난 23일부터 매일 오후 7시 롯데호텔 울산점 앞에서 여는 촛불집회에 간부들만 동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