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의원들, 철도노조 간부 격려방문
민주, 의원들, 철도노조 간부 격려방문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3.12.2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 진입 중인 철도노조 간부들을 격려 방문했다.

민주당 설훈·우원식·김기식·남윤인순·이학영 의원 등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를 찾아 전날 진입한 최은철 철도노조 사무처장과 노조원 이모씨 등을 격려했다.

최 사무처장 등은 이 자리에서 정부의 수서발 KTX 법인 면허 발급을 비판하면서 투쟁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농성 의원들과 별개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은수미 의원도 당사를 찾아 최 사무처장 등을 만났다.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 등 민주노총 지도부도 이날 오후 예정된 서울광장 집회를 앞두고 민주당 당사를 찾아 최 사무처장 등과 면담했다.

새누리당은 철도노조의 철밥통 지키기 불법파업을 중단하라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이를 비호하고 있는 민주당을 맹비난 했다.

김태흠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철도노조의 불법 파업은 사회적 약자처럼 행세하면서 국민의 혈세로 철밥통 메워달라고 하는 것으로 너무나 뻔뻔하고 파렴치하다"면서 "자신들의 철밥통 지키기를 과거의 민주화 투쟁이라도 되는 양 종교시설과 야당 당사를 옮겨 다니며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철도노조는 더 이상 국민의 인내를 시험하지 말고 명분없는 파업을 즉각 중단하는 것이 그간의 죄를 반성하고 국민들에게 사죄하는 최소한의 도리"라며 "정부는 이 기회에 파업 노조원 중 복귀자와 미복귀자를 엄격하게 가리고 엄정한 법 집행을 통해 법과 원칙이 살아있는 사회구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지만 원내대변인도 "어제 오후 민주당사로 진입한 철도노조 최은철 사무처장과 조합원 등은 오늘도 민주당사에 머물며 신변보호와 함께 민주당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한다"면서 "민주노총 지도부와 민주당 국회의원이 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민주당사를 찾고 있다니 개탄할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변인은 "철도노조는 정부의 전에 없던 강경대응에 여론을 끌어들이려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지만 여론의 향방은 다르다"라며 "철도노조는 '파업하고 떼쓰면 고액연봉과 철밥통을 지킬 수 있다'와 같은 전례에서 벗어나지 못한 그릇된 인식은 이제 버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