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2014년도 첫순방,'코리아세일즈' 주력
朴 대통령, 2014년도 첫순방,'코리아세일즈' 주력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4.01.13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15일부터 22일까지 7박9일 간의 인도·스위스 국빈 방문과 다포스포럼에 참석하는 것으로 새해 첫 정상외교를 시작한다.

13일 청와대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의 브리핑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15일 오후 전용기편으로 인도 뉴델리에 도착, 저녁에 동포간담회 참석을 시작으로 인도에서의 공식 일정에 들어간다.

▲     © 중앙뉴스































16일에는 대통령궁에서 만모한 싱(Manmohan Singh)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정치·경제·과학기술 및 정보통신기술(ICT) 등의 분야에서 협력 방안과 지역 및 국제문제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있게 논의하고 양국 간 미래 협력 비전을 담은 ‘정상 공동성명’을 채택한다.

정상회담 직후에는 양국 정상 임석 아래 협정 및 MOU 서명식이 열리며 이어서 박 대통령과 싱 총리가 정상회담 결과를 대언론 발표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모하마드 안사리(Mohammad Ansari) 부통령, 수쉬마 스와라지(Sushma Swaraj) 하원 야당대표 등 정치 지도자들을 잇따라 만나는 등 인도 핵심 고위인사들과의 유대를 강화할 방침이다.

박 대통령 새해 정상외교 시동…인도·스위스 방문

17일에는 창조경제 협력강화와 세일즈 외교의 행보를 이어간다. 오전에 IT 시장개척 EXPO 및 ICT 비즈니스 간담회에 참석하고, 이어서 대한상의와 인도상공회의소가 공동 주관하는 한-인도 경제협력포럼 오찬간담회에 참석한다. 한-인도 간 문화분야 유대 강화를 위해 인도 문화 유적지에서 개최되는 한국 전통공예 전시회도 참관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과 싱 총리가 채택할 ‘정상 공동성명’은 두 나라간 협력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게 된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외교·안보측면에서 양국은 국가안보실 간의 대화 개최,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추진을 통해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을 확대·강화하고 방산분야에서도 양국 간 협력 강화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방문을 통해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의 개선, 오디샤(Odisha)주 포스코 프로젝트의 촉진 등 양국간 경제현안을 진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함으로써 양국 간 경제협력의 추진동력을 조성하고 우리 기업의 인도 진출 활성화와 이미 진출한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도는 IT, 우주 등 첨단산업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로 기초과학, 정보통신, 우주 등 분야에서의 협력증대 MOU를 체결하는 등 창조경제 중심의 협력 강화를 통해 양국의 동반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18일부터 21일까지는 스위스를 방문한다.

박 대통령은 19일 중립국감독위원회 출신 등 스위스의 친한인사 대표들을 접견하고 한국전통 예술문화를 소개하는 ‘코리아 판타지’공연에 참석한 후 동포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20일 오전에는 디디에 부르크할터(Didier Burkhalter) 대통령과 함께 한·스위스 경제인 포럼에 참석하고 이어 공식환영식, 한-스위스 정상회담을 갖는다. 정상회담 직후에는 협정 및 MOU 서명식이 열린다. 같은 날 저녁에는 부르크할터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공식수행원, 경제인 대표 등과 함께 참석한다.

박 대통령의 스위스 국빈방문은 우수한 과학기술과 세계적인 국가경쟁력, 효율적인 직업교육체계와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체계를 잘 갖추고 있는 스위스와 호혜적이고 구체적인 실질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데 그 의의가 있다.

먼저 양국 중소기업간 호혜적 협력이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상호 기업에 대한 지원, 제3국 공동진출, 투자부담 경감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스위스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직업교육 분야에서 우리나라 학생들과 기술인력들이 직접 스위스의 산업현장에서 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계획이다.

과학기술 협력은 양국의 대표적 연구기관 및 과학기술 특성화대학간 MOU를 체결, 양국 간 과학기술연구 협력의 활성화를 위한 계기로 삼을 방침이다.

박 대통령은 스위스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21일 제44차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 연차총회가 열리는 다보스로 이동한다.

박 대통령은 우리 전경련이 주관하는 ‘한국의 밤 행사’에 참석하고 다보스 포럼의 첫 번째 전체 세션에서 ‘창조경제와 기업가정신’을 주제로 개막 연설을 할 예정이다.

또 세계적 통신장비업체인 시스코(CISCO)와 퀄컴(Qualcomm), 글로벌 인프라·에너지·설비업체인 지멘스(Siemens), 세계 최대 석유기업인 사우디 아람코(Aramco)사 등 글로벌 유력 기업 CEO들을 잇따라 접견하고 이들 기업들의 한국 투자확대를 권유할 예정이다.

다보스 포럼은 매년 1월 세계 각국의 정상들과 재계, 학자 등 글로벌 리더들이 모여 그 해의 글로벌 현안과 과제를 논의하는 중요한 포럼의 장으로서 세계여론을 선도하며 ‘세계 최대 경제회의’라고도 불릴 정도로 지대한 영향력을 갖고 있다.

특히 경제 분야와 관련해 영향력이 큰 다보스 포럼에서 박 대통령은 첫 번째 전체 세션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 경제의 혁신과 재도약을 이루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창조경제 비전과 그 추진전략을 국제사회에 소개함으로써 세계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의 모색을 위한 다보스 포럼 논의에 적극 기여할 방침이다.

또한 박 대통령은 ‘한국의 밤’ 행사에 참석하는 글로벌 경제 리더들에게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서의 한국의 경제·투자환경을 적극 홍보하고 아울러 글로벌 기업 대표들과 만나 대한 투자유치를 위한 왕성한 세일즈 외교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