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카드 2차피해 '무기한 집중단속' 추진
정부, 카드 2차피해 '무기한 집중단속' 추진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4.02.02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 "2월 임시국회에서 신용정보법 등 관련법률 개정 마무리하라
정부는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첫 정례 '주말 정책현안 회의'를 열고 카드사의 개인정보 대량 유출에 따른 2차 피해방지를 위해 검·경의 '무기한 집중단속'을 추진키로 하는 등 카드사태, AI, 원유 유출 등의 현안 관련 대책을 발표했다.

정홍원 국무총리가 23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오후 정부 서울 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정부는 우선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추가 피해를 막고자 검찰과 경찰의 무기한 집중단속과 함께 이달 초부터 불법대부광고 이용 전화번호에 대한 '신속정지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이와 관련해 "2월 임시국회에서 신용정보법 등 관련법률 개정도 마무리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회의에서 조류인플루엔자, AI 대책으로 AI 종료 시까지 분뇨·왕겨 차량에 대한 소독필증제도 운영, 과거 발생지역 및 발생농가 등 취약지구 중점관리 등을 결정했다.

정부는 또 전남 여수 앞바다의 원유 유출 사고와 관련해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오일펜스 설치범위를 5km에서 9.5km로 확대하고 해경 함정 등 선박을 추가 동원하기로 했다.

피해주민을 위해서는 지정병원 및 이동 진료소를 운영하고 해당지역 어획물 안정성 검사도 실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