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혐의 숨기려 피습 자작극 벌인 70대에 구속 영장
살인 혐의 숨기려 피습 자작극 벌인 70대에 구속 영장
  • 채성오 기자
  • 승인 2014.02.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수사 부담 느껴 괴한에 흉기로 찔렸다고 거짓 신고
'마포구 70대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중요 참고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범행을 주도한 A씨는 경찰 수사와 언론 보도에 부담을 느껴 스스로 자해까지 시도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최근 한 주택가에서 발생한 70대 노인 살인 사건의 피의자로 지목된 A(75)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26일 밝혔다.

앞서 B(75·여)씨가 마포구 염리동의 한 다세대주택 3층에서 숨진채 발견된 사건이 있었다. 당시 범죄 현장에는 B씨가 화재로 숨진 것처럼 위장할 목적으로 집에 불을 지른 흔적이 있었다.

또한 시신 얼굴과 머리, 몸에 누군가로부터 심하게 맞은 흔적이 있었으며 부검 결과 ‘외력에 의한 사망’으로 사인이 밝혀졌다.

이후 B씨와 재개발사무소에서 알게 돼 친하게 지냈으며 전날 밤 인근 식당에서 함께 술을 마셨던 A씨가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 상황이었다. 특히 A씨는 동네의 한 카페에서 지인에게 자신이 B씨를 살해했다고 말한 정황이 포착돼 참고인 신분으로 두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A씨는 혐의를 완강히 부인해왔다.

A씨는 이어 사건 발생 닷새 만인 25일 오전 8시께 '경찰을 사칭해 집을 찾아온 괴한에 흉기로 찔렸다'며 112에 신고했다. 실제로 그는 복부에 길이 2㎝의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돼 용의자에 대한 경찰 수사가 미궁으로 빠질뻔 했다.

하지만 살인 사건 현장에서 채취한 유전자를 감식한 결과, A씨의 DNA와 일치해 참고인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에 들어가게 됐다.

현재 경찰은 잇단 언론 보도와 수사에 부담을 느낀 A씨가 시간을 벌기 위해 자해한 것으로 보고 퇴원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중앙뉴스 / 채성오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