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오성목 부문장, “5G 네트워크 기술은 융합이 대세다”비전 밝혀
KT 오성목 부문장, “5G 네트워크 기술은 융합이 대세다”비전 밝혀
  • 정은실 기자
  • 승인 2014.02.2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의 앞선 기술력으로 5G 서비스를 ‘융합’ 네트워크 시대로 이끌겠다.”
KT 오성목 네트워크 부문장이 기조연설을 통해 KT의 네트워크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있다.

KT 오성목 네트워크 부문장은 26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 MWC2014 세부 행사로 진행된 Carrier Wi-Fi Summit 기조연설을 통해 KT의 네트워크 비전에 대해 역설했다.

와이파이 사업자 회의(Carrier WiFi Summit)는 AT&T, BT, 시스코, 인텔 등 전세계 95개 통신사업자와 단말/장비 제조사가 참여하는 무선 광대역 연합체인 WBA(Wireless Broadband Alliance)가 주관하는 행사로 MWC 2014에서 올해 처음 열렸다.

이번 기조 연설에서 오성목 부문장은 ‘Carrier Wi-Fi Service Through Innovation’ 이라는 주제로 KT의 앞선 기술을 소개하고 5세대(5G) 네트워크 서비스의 방향성으로 ‘융합’을 제시했다.

먼저 오성목 부문장은 Wi-Fi 서비스의 사용자 체감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속도와 이동성, 접속성능 개선 그리고 커버리지 확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고품질 및 초고속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가 와이파이 확대로 속도의 패러다임 전환 ▲이종 네트워크 간 끊김 없는 서비스 제공을 위한 ABC(Always Best Connected) 솔루션 제공으로 이동성 강화 ▲간섭억제 및 지능형 커버리지 제어 기술이 적용된 무선공유기(AP) 품질 향상으로 접속 성능 개선 ▲산간 오지 등 정보소외지역에 유·무선 인터넷과 인터넷텔레비전(IPTV) 서비스 제공을 위한 텔레비전 화이트 스페이스(TV White Space)로 커버리지 확대를 역설했다.

이에 KT는 이러한 기술을 는 WiFi와 3G/LTE 등의 이동통신망을 묶어서 제공하는 이종망 융합기술인 Het Net(Heterogeneous Network)을 개발했다고 전하며 5세대(5G) 네트워크 기술은 ‘융합을 통한 속도 향상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Het Net : 광대역 LTE-Advanced와 기가 WiFi 네트워크를 하나의 네트워크처럼 묶어 최고 600Mbps 속도 제공을 통해 최신영화 1편 용량인 800메가바이트(Mbytes)를 11초 안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신기술이다.

그리고 KT의 이종망 융합 기술은 “이종 네트워크 간 끊김 없이 제공하는 ABC(Always Best Connected) 솔루션을 통해 올레 TV 모바일 상용서비스에 적용되어 있고, 향후 이종망 융합기술인 Multi-RAT CA을 통한 동영상 및 멀티미디어 서비스에 확대 접목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끝으로 오성목 부문장은 향후 고객들은 KT가 추구하는 가상 단일 네트워크(Virtual One Network)를 통해 접속하는 네트워크는 종류에 상관없이 끊김 없는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기조연설 외에도 오성목 부문장은 MWC2014에서 NSN(노키아 솔루션 & 네트웍스), 에릭슨, 시스코의 주요 임원들과 만나 통신기술 진화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그리고 KT의 광대역 LTE-A 핵심기술인 주파수 융합기술 상용화와 그린IT 실현을 위한 신기술 개발 등에 박차를 가하고 긴밀한 협력 체계를 유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KT는 이동통신 기술력 향상에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한편, KT는 25일(현지시각) 광대역 LTE-A로 ‘최고의 LTE 공헌상(Outstanding LTE Contribution)’과 ‘CTO가 선정한 최고의 모바일 기술상(Outstanding Overall Mobile Technology - The CTO’s choice)’을 수상하는 등 GMA(Global Mobile Award) 3년 연속 본상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