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차량용 아이폰 조작 기능 ‘카플레이’ 공개
애플, 차량용 아이폰 조작 기능 ‘카플레이’ 공개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4.03.04 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은 자동차를 운전하면서 아이폰을 쉽게 조작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인 '카플레이'를 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공개했다.

애플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차량 인터페이스나 애플의 음성 인식기능 시리(Siri)를 이용해 시선을 돌리지 않고 카플레이를 제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능은 우선 페라리, 메르세데스 벤츠, 볼보 차량에 이번 주 내에 탑재되며 현대·기아 자동차와 BMW, 포드 등을 비롯한 다수 자동차 제조사에도 제공될 예정이다.

카플레이가 장착된 차량에 아이폰이 연결되면 시리로 전화번호부를 검색해 전화를 걸거나 부재중전화·문자메시지를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애플은 이 같은 기능을 '핸즈프리(hands-free)'에 빗대어 '아이즈프리(eyes-free)'라고 명명했다.

지도 앱과 통합돼 경로와 교통상황을 안내하는 내비게이션 장비로도 사용할 수 있다.

카플레이는 올해 생산되는 일부 차량에서 아이폰5s, 아이폰5c, 아이폰5 등 애플의 최신 전원선인 '라이트닝' 연결이 가능한 아이폰으로만 이용할 수 있다.

그렉 조즈위악 애플 iOS제품마케팅 부사장은 "카플레이는 운전자가 차량에서 아이폰을 사용하는 놀라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디자인됐다"며 "수많은 유수 자동차 제조사들이 카플레이를 도입하게 되며, 제네바에게 첫 선을 보이게 돼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