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유출 여수, 벤젠 50배 검출 '주민 건강 적신호'
기름유출 여수, 벤젠 50배 검출 '주민 건강 적신호'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4.03.1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름유출 여수, 벤젠 50배 검출 '주민 건강 적신호'

GS칼텍스 기름유출 사고가 발생한 전남 여수 낙포동 지역에서 정상 수준보다 최대 50배 이상 높은 벤젠이 검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1월 31일 여수 GS칼텍스 원유유출 사고 이후 진행된 주민건강조사에서 발암물질인 ‘벤젠’의 대기 중 농도가 일반 기준치의 최대 50배 가량 높게 검출되면서,사고 직후 방제작업에 나섰던 주민들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지면서 주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시민단체 '알권리 보장을 위한 화학물질 감시네트워크'는 10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여수 GS기름유출 주민건강조사 결과발표 및 화학물질 알권리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발표된 조사결과에 따르면 사고 지역 대기 중 발암 물질인 벤젠의 농도가 21.4∼52.2ppb 정도의 분포를 보여 정상 대기 수준(1ppb)보다 최대 50배 이상 높았다.

노동환경건강연구소는 지난달 방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에서의 휘발성 유기화홥물의 공기 중 오염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현장 평가를 실시하고, 방제 작업에 투입된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소변 샘플을 채취했다. 또 주민 37명을 대상으로 유류 노출 사고 이후 어떤 건강상 증상들이 나타나고 있는지 등에 대해 서도 조사했다.

그 결과, 공기 중 휘발성유기화합물 노출 농도는 비교적 낮은 편이었다. 사고 발생 이후 5일이나 지난 시점이기 때문에 휘발성이 높은 유기화합물들은 대부분 휘발 됐기 때문이다.

노동환경건강연구소 이윤근 소장은 “조사가 이루어질 당시가 사고 후 5일이 지난 시점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사고 직후 주민들이 노출된 유기화합물의 농도는 심각할 경우 백혈병 유발까지 가능한 심각한 상황이었다”고 지적했다.

지역 주민들의 소변 샘플을 채취해 진행된 유기화합물 대사산물의 뇨증 농도 조사에서도 별다른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지만, 다른 물질에 비해 휘발되는 정도가 적은 ‘크실렌’은 평균 56mg/g Creati.로 매우 높게 검출되었다. 크실렌은 피부질환을 유발하는 독성물질이다.

또 설문과 증상 문진 결과 주민들은 사고 직후 기침, 가래, 숨참 등 호흡기 증상과 피부질환, 구역감과 두통, 눈 따가움, 어지러움 등 다양한 증상들을 호소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