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새정치민주연합,경기도당 창당대회 개최
[포토] 새정치민주연합,경기도당 창당대회 개최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4.03.18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대전·광주, 21일 인천, 22일 부산, 23일 서울에서 26일 중앙당 창당대회
야권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수원체육관에서 경기도당 창당대회를 개최하고 시·도당 창당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타운홀미팅' 형식으로 열리는 이날 창당대회에서 안철수·김한길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다가오는 6·4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선거가 차지하는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도지사 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김한길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축사에서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선거 승리는 전국 지방선거에서의 승리를 좌우할 만큼 중요하다"며 "오늘의 창당대회는 국민의 삶을 바꾸고자 우리부터 변해야 한다는 자기 혁신의 다짐"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시대와 국민이 요청하는 변화를 제대로 담아내지 못한 낡은 정치와 결별해야 한다"며 "국민이 고루 잘 사는 길이라면 아무리 험난한 가시밭길이라 해도 기꺼이 그 길을 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의 삶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당이라는 창당 기조를 지켜나갈 때 우리가 추구하는 권력도 정의로울 수 있다"며 "정부·여당의 잘못된 국정운영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정원의 불법 대선개입 의혹,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과 관련한 특검의 필요성을 강조한 안 위원장은 "정부·여당의 잘못을 바로잡으려면 우리가 선도적으로 개혁의 주체가 되고 새정치 전사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창당대회에서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인 김태년 의원과 새정치연합 소통위원장인 무소속 송호창 의원을 공동 경기도당위원장으로 선출하고 향후 도당의 당무를 위임할 것을 의결했다.





창당대회에 앞서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은 각각 200여 명의 발기인을 모아 도당 창당에 필요한 발기인 인원 요건인 400명을 채웠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0일에는 대전·광주, 21일 인천, 22일 부산, 23일 서울에서 시·도당 창당대회를 연 뒤 26일 서울 잠실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연다. 이어 30일께 민주당과의 합당대회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오는 21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합당을 의결하고 합당 수임기관과 관련한 사항을 처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