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소서노] 역사 뒤편에 감춰졌던 영웅 '소서노'
[뮤지컬 소서노] 역사 뒤편에 감춰졌던 영웅 '소서노'
  • 윤지현 기자
  • 승인 2014.03.2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역사상 유일한 창업여제..고구려와 백제 두 나라 건국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소서노'가 3월 24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프레스콜을 열었다. 작품은 서울예술단과 천안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제작해 무대에 오른다.


프레스콜은 이번 공연의 연출을 맡은 서울예술단 정혜진 예술감독의 작품 소개와 전막 드레스리허설로 진행됐다.

정혜진 예술감독은 "고구려와 백제 두 나라를 건국한 소서노는 성별을 떠나 전무후무한 신화적 인물이다. 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4탄으로 '소서노'를 택한 것은 21세기에 바라는 정치적 리더십을 보여줄 수 있는 인물이기 때문"이라고 제작 배경을 밝혔다.

'소서노'는 남성 중심적인 힘과 권력, 영토 확장이 강조되는 기존의 건국신화와는 대비되는 이야기를 펼친다. 포용과 화합, 사랑의 이념으로 백성을 융합하고 나라를 건국해 나가는 '소서노'를 그린다.


부여 왕자들의 시기와 모함으로 부여를 떠나 새 나라를 세우겠다는 꿈을 품은 주몽, 숲 속에서 자유로이 살고 싶으나 백성들을 외면할 수도 없는 선택의 기로에 놓인 소서노 둘 사이는 우정에서 사랑으로 이어지며 함께 고구려의 건국을 꿈꾼다.
    
'소서노'는 역사적 사실(Fact)에 상상력을 더한 이야기(Fiction)를 더한 팩션(Faction) 형식의 공연이다. 역사적 인물인 소서노는 위대한 전사, 사랑스러운 여인, 현명한 통치자, 백성의 어머니로 그려진다. 대본과 작사를 맡은 이희준 작가의 상상력과 이태섭 미술감독의 판타지한 무대, 작곡을 담당한 김길려 음악감독의 웅장한 음악이 가미된다.

이번 작품의 소서노 역에는 '미녀와 야수' '조로' '레미제라블' 등 청아한 음색과 섬세한 표현력을 지닌 서울예술단 출신의 조정은이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 그녀와 함께 호흡을 맞출 주몽 역은 뮤지컬계에서 티켓파워를 자랑하는 핫스타 박영수가 맡았다. 그는 '윤동주, 달을 쏘다' '쓰릴미' '김종욱 찾기' 등에서 섬세한 연기와 성실함으로 주목받고 있는 서울예술단 단원이기도 하다.




가무극 '소서노'는 3월 24일부터 29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 오른다. 4월 5일부터 12일까지는 천안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공연된다.


[중앙뉴스 / 윤지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