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들,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일제히 인하
은행들,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일제히 인하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4.03.30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들이 '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의 금리를 일제히 내렸다.

은행들은 혼합형 대출의 비중을 늘리기 위해 금리를 추가로 인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기업·신한·외환·우리·하나 등 주요 6개 시중은행은 최근 혼합형 대출 금리를 0.15~0.55%포인트 인하했다.

혼합형 대출은 첫 3~7년간 고정금리가 적용되고, 이후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등에 연동하는 변동금리로 전환된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이들 6개 은행의 혼합형 대출 잔액은 약 46조4천억원이다.

신한은행은 혼합형 대출인 '신한 금리안전 모기지론'의 금리(3년 고정형)를 최근 연 3.45~4.15%로 내렸다. 지난 1월보다 0.05~0.55%포인트 낮아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혼합형 대출에 우대금리를 적용해 대출금리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기업은행과 우리은행은 각각 0.20%포인트씩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인하했다.

우리은행 'iTouch 아파트론' 금리는 한 달 전 3.45~3.85%에서 최근 3.27~3.67%로 내려갔다. 기업은행 'IBK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81~4.67%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은 0.15%포인트씩 내렸다. 외환은행 'Yes 안심전환형 모기지론'은 3.38~3.41%, 하나은행 '하나고정금리 모기지론'은 평균 3.77%다.

혼합형 대출 금리가 낮아지면서 기존 변동형 대출과의 금리 격차는 거의 사라졌다. 일부 은행에선 혼합형 금리가 더 유리해진 경우도 생겼다.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주요 시중은행의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금리(분할상환방식)는 3% 중반에서 4% 초반 사이다.

우리은행은 혼합형 금리가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3.67~3.92%)보다 낮다. 외환은행과 신한은행도 마찬가지다.

은행들이 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의 금리를 앞다퉈 낮추는 이유는 금리 인상에 취약한 변동형 대신 혼합형과 고정형 대출을 늘리도록 한 금융당국의 지도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은행들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평균 21%인 혼합형 대출의 비중을 올해 지속적으로 높일 방침이다.

국민, 신한, 외환, 하나 등 주요 시중은행이 혼합형 대출 특판에 돌입한 데 이어 최근 금리 인하에 더해 추가 인하를 검토 중이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신용등급별 금리 격차를 줄이고 추가 금리 인하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도 "추가 인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은행들은 다른 은행과 금리 수준을 비교하면서 한동안 낮아진 혼합형 대출 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고정금리 대출 비중 목표(2016년말 40%)를 달성하려고 혼합형 대출 금리 수준을 낮게 가져갈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금리 변동 위험이 작지만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혼합형 대출의 금리가 낮아짐에 따라 고정형과 변동형 사이에서 주택담보대출의 대안으로 떠오를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