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전략공천 배제…광역단체장후보 전 지역 경선
새정치민주연합, 전략공천 배제…광역단체장후보 전 지역 경선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4.03.31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오는 6·4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 후보를 전략공천하지 않고 모든 지역에서 경선을 실시해 후보를 결정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새정치민주연합 핵심 관계자는 이날  "광역단체장을 전략공천할 계획은 없다"며 "모든 지역에서 경선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새정치민주연합은 당헌에 '30% 이내에서 전략공천을 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안철수 공동대표 측이 호남 지역 1~2곳 및 비호남권 1개 지역 정도에서 전략공천을 요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돌았다.

하지만 안 대표측도 전략공천을 실시할 경우 기존에 출마를 선언한 후보들의 반발 등을 감안해 전략공천을 요구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전략공천을 하지 않는 대신 일부 지역의 경우 안 대표측 후보자를 배려해 공천 룰을 정해 반영하기로 내부지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정치연합은 일반 국민과 당원을 구분하지 않고 선거인단에 참여시키는 '국민경선' 방식을 원칙으로 삼기로 했으며, 여기에 여론조사, 배심원제 등 다양한 룰을 배합할 방침인데 이 과정에 당원 조직이 취약한 안 의원 측을 배려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 출신 당 관계자는 "지역 사정에 따라서 경선룰을 조금씩 다르게 적용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당의 화합을 위해서라도 안 대표측 후보자들에게 어느 정도 '해 볼 만한 경선 환경'을 만들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또 부산시장 선거의 경우 당내 후보들간 1차 경선을 실시한 뒤 무소속 오거돈 후보와 다시 단일화를 하는, 지난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박원순식 모델'에 따라 '2단계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오 후보측에 이를 타진하기로 내부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오 후보 측은 "아직은 어떤 제안도 받은 바 없고, 단일화 방식을 논의할 때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후보 공천 일정을 논의, 31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후보자를 공모하고 이후 심사를 거쳐 10일까지 경선후보 등록을 마감한 뒤 이달 26일께까지 후보를 확정하기로 잠정안을 마련했다.

이 같은 일정은 당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