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安과 영수회담 거부,
朴 대통령, 安과 영수회담 거부,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4.04.07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공천 폐지 사안은 “여야 간 합의가 이뤄지기 바란다”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기초선거 공천 폐지’ 논의를 위해 제안한 영수회동을 거부했다.

박준우 청와대 정무수석과 주광덕 정무비서관은 이날 오후 2시 국회를 방문,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표와 10분간 비공개 면담을 갖고 이같은 입장을 공식 전달했다.

앞서 안 대표는 지난 4일 청와대 면회실을 직접 찾아 박 대통령에 대한 면담신청서를 작성하고 이날까지 면담 성사 여부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박 수석은 당시 “각 당이 지방선거체제로 전환하고 있는 마당에 정치적 문제를 이야기하는 게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는 게 박 대통령의 입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새정치연합 금태섭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박 수석은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문제에 대해서 지금까지와 조금도 다르지 않은 말씀을 했다”며 “그 말씀을 듣는 동안 안철수·김한길 대표는 세 번에 걸쳐 말을 중단한 채 깊은 침묵을 지켰다”고 말했다.

이후 안·김 대표가 “새로운 이야기가 없네”라고 반문하면서 “더 드릴 말씀이 없다. 이미 드린 말씀이지만 대선 때는 선거법 개정사항인 줄 몰랐느냐”고 하자 박 수석은 “박 대통령만큼 공약을 지키려고 노력하는 분은 없다”고 답했다고 금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김 대표는 “그건 정말 우리와 생각이 다르다”고 대답했고, 안 대표는 “지금 대통령이 제1야당 대표를 만난다고 해서 누가 선거개입이라고 하거나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겠느냐”고 반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대표는 박 수석과 면담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민원실 갔던 지난 4일 박 수석이 개인적 의견을 말한 내용이 있었는데 오늘 말한 내용과 동일하다”며 “사과나 양해가 아닌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는 이제 숙고해보고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기초공천 폐지 사안은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해야 할 사안이 아니고 여당과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며 “여야 간 합의가 이뤄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박 수석이 안 대표를 만나 박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을 전하면서 “그동안 대통령은 여야 대표와 국정 현안을 논의하고자 몇 차례 회동을 제안한 바 있으나 유감스럽게도 공식 회동이 실현되지 않았다”며 “기초공천제 폐지 사안은 공직선거법을 개정해야 하는 문제로서 여야 간 논의를 통해 국회에서 합의하는 것이 선결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 수석은 또 “회동과 관련해서는 현재 선거가 임박해 있는 상황으로 5월 15일부터 후보등록이 시작되고 5월 22일엔 공식 선거운동이 개시된다”면서 “각 당이 선거체제로 전환하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야당 대표와 만나는 건 선거중립 등 정치적 논란을 불러올 수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선거가 끝난 뒤 민생과 국익을 논의하기 위해선 언제든 만날 수 있다는 게 대통령의 입장”이라며 “새정치연합의 발전을 기대하며 국민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 태어나 앞으로 국정운영에 많은 협조를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