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그룹, 동남권 금융벨트 적극 확장
DGB금융그룹, 동남권 금융벨트 적극 확장
  • 김수영 기자
  • 승인 2014.07.09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GB금융그룹(회장 박인규) 계열사인 대구은행과 DGB캐피탈이 각각 김해와 창원에서 새로운 점포 개점행사를 가지고 동남권 금융벨트 확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구은행은  9일 김해시 김해대로 2520(삼정동) JW웨딩컨벤션센터 1층에 위치한 김해지점 개점행사를 진행했다.
대구은행은 9일(수) 김해시 김해대로 2520(삼정동) JW웨딩컨벤션센터 1층에 위치한 김해지점에서 김맹곤 김해시장, 이상희 가야대학교 총장 등의 내빈을 모시고 개점행사를 진행했다. 김해지점은 대구은행의 253번째 지점이자 경남지역 2번째 점포다.

이로써 대구은행은 부산 5곳, 울산 2곳, 경남 2곳 등 동남권에 총 9곳의 지점을 운영해 동남권 DGB금융벨트 운영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같은 날 창원시 의창구 용지로 대구은행 창원영업부 4층에서는 DGB캐피탈 창원지점 개점행사를 진행했다.

DGB캐피탈은 지난 2012년 DGB금융그룹의 새로운 식구가 된 후, 대구지점을 비롯해 부산, 안산에 이어 DGB캐피탈 창원지점을 개설해 지속적으로 점포를 확충하고 있다. 특히 2013년 초 부산 사상공단 내 대구은행 사상공단영업부와 DGB캐피탈을 동시개점해 DGB만의 밀착형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에 이어, 창원지역에 은행과 캐피탈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해 부산, 경남 지역 고객의 금융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DGB캐피탈은 9일 창원시 의창구 용지로 대구은행 창원영업부 4층에서 DGB캐피탈 창원지점 개점행사를 진행했다.

DGB캐피탈 창원지점 윤상일 지점장은 “‘현장과 실용’의 정신으로 선박 및 의료 리스 등 신수익원 발굴에 적극 나서 동남권 확대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하면서 “창원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자금 및 설비지원으로 경남지역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대구은행 김해지점에서는 객장 내 김해의 아름다운 문화와 역사를 입체적으로 표현한 조형물을 설치해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감성 공간을 마련했다.
대구은행은 지난해 ‘부산·울산·경남 사랑본부’로 부울경 지역본부 명칭을 변경하고, 고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감성마케팅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데 대구은행 김해지점에서도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감성 공간이 눈에 띈다.

지역민에게 늘 열려있는 은행의 이미지를 강화하고자 영업장 내 카페형 고객 휴게공간을 마련했으며, 김해의 아름다운 문화와 역사를 입체적으로 표현한 조형물을 설치해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기업여신 전문가를 배치해 지역기업의 원활한 금융활동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박인규 은행장은 “김해지역은 미래 전략산업과 첨단업종이 집중된 동남권 산업벨트의 중추도시로, 대구은행은 김해지점을 통해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신뢰받는 금융동반자가 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인규 은행장은 지역발전과 함께 하겠다는 의지로 개점 축하화환 대신 받은 ‘사랑의 쌀’을 김해시청 김맹곤 시장에게 전달해 의의를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