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2017년 반값 전기차 출시"...'3600만원'
테슬라 "2017년 반값 전기차 출시"...'3600만원'
  • 윤지현 기자
  • 승인 2014.07.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윤지현 기자] 미국 전기차 생산업체 테슬라 모터스가 2017년에 3만5000달러짜리 '반값' 전기차를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미국에서 자동차의 평균 가격은 3만1000달러 수준이다. 

'자동차업계의 애플'로 불리는 전기자동차 전문업체 테슬라 모터스의 엘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익스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2017년에 3만5000달러(약 3592만원) 짜리 전기차인'모델3'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 머스크 테슬라 CEO "반값 전기차, 2017년 판매"     ©


2017년 전기차 대중화를 선언한 셈이다.

16일(현지시간) LA타임스 등에 따르면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사진)는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 익스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2017년에 판매할 전기차의 가격을 지금보다 절반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테슬라가 현재 판매하고 있는 전기차 '모델 S'의 가격은 7만1000달러다. 옵션을 포함할 경우 모델 S의 가격은 10만달러까지 상승하며 주로 8~9만달러 수준에서 팔리고 있다.

머스크는 2017년 판매될 전기차는 한 번 충전으로 200마일 이상 주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00마일 주행이 가능한 3만5000달러짜리 전기차는 자동차 업계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오토 익스프레스는 테슬라의 새로운 전기차가 BMW 3 시리즈와 경쟁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머스크는 2017년 판매될 전기차의 이름은 '모델 3'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애초 머스크가 계획했던 SEX 라인업을 포기한 셈이다.

테슬라는 현재 모델 S를 판매하고 있으며 내년에 내놓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이름은 '모델 X'로 정했다. 2017년에 내놓을 전기차는 애초 '모델 E'로 알려졌다. 하지만 포드 자동차가 'E' 브랜드에 대한 권리를 갖고 있어 E 사용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는 테슬라의 세 번째 전기차라는 의미에서 새 전기차가 모델 3로 불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슬라의 사이먼 스프로울 대변인은 모델 3는 테슬라의 세 번재 플랫폼과 아키텍처로 만들어지는 차량이라고 설명했다. 모델 S와 모델 X는 테슬라의 두 번재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다. 첫 번째 플랫폼에서 제작된 것은 조그만 2인승 로드스터였는데 지금은 판매되지 않고 있다. 내년에 출시될 SUV 모델 X의 가격은 모델 S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2016년 모델 3를 공개하고 2017년 판매에 돌입할 계획이다. 모델 3의 크기는 모델 S보다 20% 가량 작을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